문화

문화
0

흙과 불이 만들어 내는 도자회화의 새로운 장르를 체험할 수 있는 오만철작가 초대 개인전이오는 2018년 4월16(월)~4월30일(월)까지 서울 강남구 논현동 소재의 아트린갤러리에서 열린다. 작품명 반추(反芻)는 우리다운 조선백자의 꽃인 달항아리를 백자도판에 저부조의 형식과 정제된 우리 고유의 색깔과 독창성으로 세계의 그 어떤 그릇과도 비교할 수 없는 한국적인 미의 결정체를 흙과, 불과, 회화라는 고난도의 실험정신으로 재현하여 우리의 전통을 현대적으로 이어받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