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문화
0

흙으로 빚은 도판에 한국적 이미지를 넣는 방법으로 새로운 도자회화 장르를 실현 중인 오만철 작가는 “흙⋅불⋅ 혼이 빚어낸 소나무와 달항아리를 향유하다.”라는 주제로 오는 2020년 8월 7일(목) ~ 8월 15일(토)까지 서울 한전아트센터 제1전시실에서 개인전을 진행한다. 백자도판에 그림을 그린 뒤 다시 고온의 가마에서 구워내는 독특한 방식의 표현기법을 선보이고 있어 관람객들에게 특별한 감동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반추(反芻)시리즈’를 오래전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