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 뉴스

여주뉴스
0

이대직 여주시 부시장이 복지사각지대를 찾아내 지원 하려고 직접 현장을 누볐다. 이 부시장은 18일 우울증이 있고, 지적장애가 의심되는 오학동의 김 모 씨를 직접 찾아 격려하는 것은 물론, 개인이 운영하는 시설인 안디옥 사랑의 집을 찾아 지원책을 강구하는 등 현장 복지에 발 벗고 나섰다. 현장에 도착한 이부시장은 대상자들이 겪고 있는 실상을 꼼꼼하게 살펴보고, 그들이 겪는 문제점을 낱낱이 파악하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