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호 하남시장, “시민중심, 새로운 하남을 만들겠다”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태풍 대비 취임식 생략한 김상호 하남시장. 간략한 취임식 뒤 민선7기 업무 들어가

“어제까지 저에게 성원을 보내주셨다면, 오늘부터는 저를 견제해 주십시오. 저에 대한 감시와 견제야 말로 하남을 바로 세우는 밑거름이 될 수 있습니다. 저에 대한 견제와 감시는 시민 여러분의 참여에서 출발합니다. 우리 하남에서 성숙한 자치 모델을 만들고 싶습니다”

태풍·호우 재난대비를 위해 민선7기 취임식을 생략한 김상호 하남시장은 2일 제8대 하남시의회 개원식에서 축사를 시작으로 민선7기 업무를 시작했다.

김 시장은 취임사를 통해 이 같이 밝히며 “지난 6. 13 선거기간 동안 하남을 제대로 발전시켜 달라는 시민들의 바람과 희망을 간직하고 시민과 함께 새로운 하남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인구 40만의 누구나 살고 싶고, 자랑스런 명품도시를 만들겠다“”며 “이를 위해 정치와 행정이 투명하고 정의로운 도시, 여유와 낭만이 있는 문화 레저도시, 기업과 일자리가 있는 자족 도시, 사회적 약자가 행복한 따뜻한 도시 건설에 온 힘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활력을 잃어가는 원도심과 양적 팽창에만 치우친 신도심에 대한 문제도 거론, 새로운 접근 대안으로 ‘100년도시 위원회’를 제시하고 시민과 공직자, 정치인, 전문가와 함께 미래의 청사진을 그려 가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초심을 잃지 말아 달라”, “하남시를 제대로 발전시켜 달라”, “하남시민으로 자랑스러운 시장이 되어 달라”는 말씀 전해주시며 꼭 잡던 손의 온기, 쳐다보셨던 눈빛이 생생하다“며 ”시민 여러분의 바람과 희망을 꼭 간직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시장은 제8대 하남시의회 개원식 축사를 통해 “제8대 하남시의회 개원을 축하드리며, 민선7기 하남시정이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문제점을 지적하고, 대안도 함께 만들어 주시길 바라며, 화합과 상생의 동반자로서 명품 도시 하남을 만들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취임식을 생략한 김 시장은 오전, 현충탑 참배를 시작으로 태풍·호우에 대비한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구내식당에서 공직자들과 오찬을 함께했다.

한편, 김 시장은 지난 1일 태풍 쁘라삐룬의 북상으로 태풍과 호우에 대비하고자 비상대책 회의를 갖고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또한 2일로 예정되어 있던 취임식을 전격 취소하고 재난대비 비상체계 근무로 전환했다.

이하 김상호 하남시장 취임사 전문

 

존경하고 사랑하는 하남시민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저는 오늘 민선 제7기 하남시장으로 첫 걸음을 내딛습니다. 선거 기간 많은 분들께서 당부하셨습니다.“초심을 잃지 말아 달라”, “하남시를 제대로 발전시켜 달라”, “하남시민으로 자랑스러운 시장이 되어 달라”는 말씀입니다.

이 말씀을 전해주시며 꼭 잡던 손의 온기, 쳐다보셨던 눈빛이 생생합니다. 시민 여러분의 바람과 희망을 꼭 간직하겠습니다.

아름다운 자연과 교통의 요지인 하남의 발전가능성은 무궁무진 합니다. 하남만의 고유한 도시 콘텐츠를 개발하고, 우수한 인적자원을 키워서 도시의 경쟁력을 높여야 합니다. 경기 동부권의 중심 도시로, 나아가 40만 하남시대를 제대로 준비해야 합니다.

지금 제 어깨는 시민 여러분께서 주신 사명으로 무겁습니다. 그러나 제 마음은 새로운 하남을 만들 열정으로 뜨겁습니다. 겸허한 마음으로 저의 책임과 소명을 다하겠습니다.

시민 여러분과 함께 우리 하남의 산적한 문제들을 하나하나 풀어가겠습니다.

존경하는 시민여러분!

하남 원도심의 발전은 더딥니다. 반면에 신도심은 빠르게 팽창하고 있습니다. 신도심은 속도에만 치우쳐 교통과, 교육 같은 삶의 질을 놓쳤습니다. 원도심은 발전의 방향을 잃고 활력을 잃어가고 있습니다.

새로운 접근이 필요합니다. 새로운 하남은 속도보다 방향을 살피는 데서 출발합니다.

하남의 균형발전과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어디로 갈 것인가? 시정 시스템을 혁신해 이 방향부터 찾겠습니다.

혁신의 한 가지 방법으로 시민 여러분과 함께 하는 『100년도시 위원회』를 준비하겠습니다. 『100년도시 위원회』는 새로운 비전을 시민들과 함께 만들어갈 기구입니다. 시민이 중심이 되어 하남의 공직자들과 정치인, 전문가들이 하남의 미래를 함께 그려가겠습니다.

존경하는 시민여러분!

저는 하남시민 모두의 시장이 되겠습니다. 저를 지지하신 분은 물론, 지지하지 않은 시민여러분의 뜻도 잘 담겠습니다. 우리를 편 가르는 모든 것들을 과감히 걷어내고, 오로지 시민들과 함께하는 시정을 펼치겠습니다. 시민여러분과 소통하며 겸손한 마음으로, 공직자들과 함께 하남의 미래를 바꾸겠습니다.

이 자리에 함께 하신 이현재 국회의원님, 최종윤위원장님, 이정훈위원장님, 윤완채위원장님, 김종훈위원장님, 김진일, 추민규 도의원님 그리고 방미숙의장님과 강성삼부의장님, 이영준, 박진희, 김은영, 이영아, 오지훈, 정병용, 김낙주 시의원님들과 함께 정당을 초월하여 하남의 미래를 그리겠습니다. 그리고 모든 결정의 중심에 시민 여러분께서 당당히 서 계시도록 하겠습니다.

존경하는 시민여러분!

저는 우리 하남이 명품 도시가 될 수 있다고 믿습니다. 명품 도시는 사람이 많고, 건물만 화려한 도시가 아닙니다. 누구나 살고 싶은 도시, 하남에 사는 것이 자랑스러울 수 있어야 명품 도시입니다. 명품 하남을 향한 행진을, 하남 시민 여러분과 꼭 함께 하고 싶습니다.

명품 도시 하남은 첫째, 정치와 행정이 투명하고 정의로운 도시입니다. 시민과 함께 하는 투명한 행정, 원칙과 정의가 지켜지는 도시를 만들겠습니다.

둘째, 여유와 낭만이 있는 문화 레저도시입니다. 하남 시민 뿐 아니라 하남을 찾는 모든 분들이 하남의 문화와 레저를 누리는 도시를 만들겠습니다.

셋째, 기업과 일자리가 있는 자족 도시입니다. 기업하기 좋은 도시를 만들고, 창업을 활성화하겠습니다. 좋은 일자리가 풍족한 자족 도시로 만들겠습니다.

넷째, 사회적 약자가 행복한 따뜻한 도시입니다. 장애인들에 대한 불편을 없애고, 어르신들을 공경하겠습니다. 출산과 보육, 교육이 편안한 도시를 만들겠습니다

교통 문제, 원도심 재개발 등 원도심과 신도심이 골고루 발전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원도심에 활력을 불어 넣고, 신도심을 더욱 살기 좋게 만들겠습니다. 새로운 하남, 우리의 하남, 하나 되는 하남을 만들기 위해 온 힘을 다하겠습니다.

존경하는 시민여러분!

어제까지 저에게 성원을 보내주셨다면, 오늘부터는 저를 견제해 주십시오. 저에 대한 감시와 견제야 말로 하남을 바로 세우는 밑거름이 될 수 있습니다. 저에 대한 견제와 감시는 시민 여러분의 참여에서 출발합니다. 우리 하남에서 성숙한 자치 모델을 만들고 싶습니다.

하남의 800여 공직자 여러분!

하남 발전을 위한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합니다. 일한 만큼 인정받고, 열심히 일한 사람이 대우받는 시정 시스템을 만들겠습니다. 부당한 처사에는 누구보다 앞서 여러분을 보호하고, 여러분의 일과 삶도 균형을 이루도록 하겠습니다.

여러분께서도 저를 믿고 오직 하남의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해 주시길 당부 드립니다. 시민과 진심으로 소통해 주십시오. 시민의 편에서 판단해 주십시오. 저부터 노력하겠습니다. 하남 공직자들이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시민들의 칭찬이 여기저기서 들리도록 함께 뜁시다.

존경하는 하남시민 여러분.

하남시민 모두의 시장으로서 선거 과정에서 제가 했던 약속들을 꼼꼼하게 챙기겠습니다. 할 수 있는 것은 최대한 빠르게 추진하고, 시민들께서 당연히 아셔야 할 일들 역시 빠짐없이 보고하겠습니다.

‘말 보다 행동’으로, ‘약속 보다 결과’로 하남시 발전을 위해 저의 신명을 바쳐 일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