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협 “경기도, 공항버스 문제 개선 의지 없다” 일침 … 전향적 대책 마련 요구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 김경협 인수위 교통특위 위원장, 경기도의 공항버스 문제 개선 의지 부족에 강도 높은 지적

○ 인수위 교통특위 “개선방향 나오지 않으면 전면적 정책 재검토 불가피” 강조

○ ‘교통이 빠르고 편리한 경기도’를 위해 전반적 교통정책 점검 추진 예정

민선 7기 경기도지사직 인수위원회의 교통대책특별위원회(위원장 김경협, 이하 교통특위)가 경기도에 공항버스 면허전환 관련 전향적 대책을 마련할 것을 엄정 촉구했다.

교통특위에 따르면, 지난 26일 경기도는 ‘일반면허 발급 취소 및 한정면허로 원복’ 가능성을 묻는 교통특위의 질의(자료요청)에 “취소의 당위성이 부족하다”는 답변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협 위원장은 27일 교통특위 전체회의를 소집하여 “특히 공항버스 면허 전환은 신규 사업자 허가 과정에서의 불법 및 특혜 논란, 한정면허 회수과정의 재량권 남용 등 여러 문제가 산재된 만큼 개선이 가장 시급한 주요의제 중 하나”라고 밝혔다.

또한 김 위원장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출 자료는 물론 두 차례 진행된 업무보고 어디에서도 개선 의지를 찾을 수 없었다”라며 ”경기도의 전향적 대책 마련을 엄정 촉구한다. 개선방향이 나오지 않으면 전면적 정책 재검토가 불가피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교통특위는 ‘교통이 빠르고 편리한 경기도’ 라는 공약기조에 맞춰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의 △노선입찰제 방식의 ‘새경기 준공영제’ 도입 실시 △경기교통공사 설립 △한반도와 유라시아 대륙을 연결하는 교통 인프라 확충 등 교통공약 이행 방안 수립 및 도 교통정책 전반에 대한 점검을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