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공중화장실 몰래 카메라 합동점검 추진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 6월 말까지 공중화장실 불법촬영 카메라 집중 점검 실시

– 하남시 관리중인 공중화장실(41개소), 개방화장실(20개소) 및 BRT 정류장 등

하남시(시장 오수봉)는 6월 말까지 하남경찰서와 합동으로 최근 몰래 카메라범죄 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떠오름에 따라 안전한 화장실 환경을 만들기 위해 공중화장실 불법촬영 카메라 합동점검을 추진한다.

점검대상은 ▲ 공중화장실 및 개방화장실 등 61개소와, ▲ 사용인원이 많은 BRT정류장, ▲ 범죄발생 가능성이 높은 화장실 등이다.

시와 경찰서는 점검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불법촬영 카메라 전문장비를 이용하여, 적외선을 쏘아 렌즈에서 반사되는 빛을 이용해 탐지하는 정밀 탐색을 실시한다.

시 관계자는 “최근 불법촬영 카메라 범죄가 급증하면서 시민들의 불안감이 증대될 우려가 있는 만큼 안심하고 공중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도록 불법촬영 카메라를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단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