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산림‧농경지에 ‘돌발해충 공동방제’ 시행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 5월 30일부터 오는 6월 2일까지

이천시(시장 조병돈)는 해마다 농작물과 산림에 피해를 주는 갈색날개매미충과 미국선녀벌레, 꽃매미 등 돌발해충에 대해 5월 30일부터 6월 2일까지 공동방제기간으로 정하고 방제지도와 홍보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시는 약충기 방제 예산 30,479천 원을 투입해 방제 약제인 방충과 팬텀을 115개 마을(163ha)과 협업 기관(54ha)에 공급을 완료하고 공동방제를 추진할 계획이다.

돌발해충 방제는 성충이 되기 전 이동성이 낮고 연약한 약충기에 방제를 하고 개별방제보다는 마을단위 같은 일정 규모 이상으로 공동방제를 실시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며, 이에 따라 시는 관내 예찰 결과를 토대로 5월 30일부터 6월 2일까지를 공동방제기간을 설정해 시행 중이다.

시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공동 방제기간 내 방제를 통해 관내 농작물 피해를 줄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