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승표 후보, 출사표 “광주시 살림, 경륜과 능력 갖춘 준비된 행정가에게 맡겨야”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홍승표 “정책선거·인물투표로 승부하겠다!”
자유한국당 홍승표 경기도 광주시장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을 하루 앞둔 30일 “이번 선거를 정책선거 인물투표로 치르겠다”는 내용의 출사표를 발표했다.

홍 후보는 이날 출사표에서 “어려운 가정 형편으로 대학진학을 포기하고 고3 여름방학 때 공무원 시험에 합격해 광주군 실촌면사무소 9급 공무원으로 공직을 시작했다”며 “그 뒤 경기도청으로 자리를 옮겨 용인부시장과 파주부시장, 경기도 자치행정국장 등을 거쳐 1급 공무원으로 명예 퇴직을 했으며 경기관광공사 사장도 지냈다”고 이력을 소개했다.

홍 후보는 “지방자치는 시민들의 목소리를 귀담아 듣고 세심하게 살피는 풀뿌리 민주주의”라며 “그 풀뿌리 민주주의를 실천할 광주시장은 정치인이 아니라 살림꾼이어야 한다”고 밝혔다.

홍 후보는 “지방자치가 도입된 이후 경륜 없는 정치인 시장이 시를 파탄지경까지 몰고 간 경우도 허다했다”며 “행정경험 없는 시장들이 저질러온 이 같은 만행은 시민 복지를 깎아 먹고 혈세를 내다 버린 대재앙”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선거를 정책선거 인물투표로 치르기 위해 상대인 신동헌 후보에게 공식선거운동 기간 중 공개 거리토론을 벌이자고 제안했으나 신 후보가 이를 거부했다”며 “유권자들 앞에서 정책과 인물을 가지고 공개토론 하자는 제안이 거부당한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광주시는 지금 아무추어 정치인에게 살림살이를 맡길 것이냐, 경륜과 정책으로 무장한 살림꾼을 뽑을 것이냐 하는 선택의 기로에 서 있다”며 “정책도 인물도 모르는 깜깜이 투표를 막아 홍승표를 뽑아 달라”고 강조했다.

<홍승표가 광주시민들께 바치는 출사표>
사랑하는 광주시민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광주시장 후보 홍승표 인사드립니다.
저는 광주군 실촌면 그러니까 지금 곤지암에서 태어났습니다.
그 시절엔 다 그랬듯이 6남매를 두신 부모님께서는 농삿일로 어렵게 살림을 꾸려가셨습니다.
농사와 학업을 병행하던 저는 곤지암고등학교 시절 서울시내 명문사립대학에서 주최한 고교생 백일장에 당선되며 대학입학 자격과 한 학기 등록금 면제혜택을 받았습니다.
너무 좋았지요.
아버지께 “장학생으로 대학엘 갈수 있다고”고 말씀드렸는데 저를 정말 미안한 눈으로 바라 보시는 겁니다.
그때서야 알았죠.
한 학기 등록금은 면제 받았지만 우리 집은 그 후 대학생활을 책임질 여력이 없다는 걸.
그리고 형도 군대를 갔는데 나마저 대학을 가면 농사를 거들 사람이 없다는 걸 말입니다.

그래서 대학진학을 포기하고 고3 여름방학 때 공무원 시험에 합격해 실촌면사무소 9급 공무원으로 공직을 시작했습니다.
그 뒤로 경기도청으로 자리를 옮겨 용인부시장과 파주부시장, 경기도 자치행정국장 등을 거쳐 1급 공무원으로 명예 퇴직을 했으며 경기관광공사 사장도 지냈습니다.
광주군청 9급 공무원이 경기도청 1급 공무원까지 됐으니 홍승표 쓸만 한거죠?

광주시민 여러분!
지방자치는 생활정치입니다.
시민들의 목소리를 귀담아 듣고 세심하게 살피는 풀뿌리 민주주의입니다.
그 풀뿌리 민주주의를 실천할 광주시장은 정치인이 아니라 살림꾼이어야 합니다.
저는 광주군청 9급 공무원으로 시작해 경기도청 1급 공무원까지 지내며 40여 년간 무수한 정책을 만들어 집행해 왔습니다.
그러나 지방자치가 도입된 이후 경륜 없는 정치인 시장이 시를 파탄지경까지 몰고 간 경우도 뼈아프게 경험했습니다.
수천억짜리 체육시설을 지어 놓고 주차장을 반영하지 않아 무용지물로 만든 시장도 있었고
1조짜리 교통시설을 무리하게 건설해 시 재정을 빚더미에 올려 놓은 시장도 있었습니다.

여러분!
이건 재앙입니다.
행정경험 없는 시장들이 저질러온 이 같은 만행은 시민 복지를 깎아 먹고 혈세를 내다 버린 대재앙입니다.
경기 룰도 모르면서 경기장에 뛰어든 사람들이 벌인 난동입니다.

존경하는 광주시민 여러분!

저는 이번 선거를 정책선거 인물투표로 치르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상대인 신동헌 후보에게 공식선거운동 기간 중 세 차례 지금처럼 유권자들이 많이 모인 곳을 찾아 공개 거리토론을 벌이자고 제안했습니다.
유권자들이 후보의 정책과 인물도 모른 채 무조건 정당만 보고 찍는 깜깜이 선거를 방지해 보자는 취지였고
지방선거를 정책 대결 인물 대결의 축제로 만들어 보자는 의도였습니다.
그러나 신동헌 후보는 결국 이를 거부했습니다.

광주시민 여러분!
유권자들 앞에서 정책과 인물을 가지고 공개토론 하자는데 그게 잘못된 것입니까?
공개토론도 피할만큼 정당 지지도에 자신이 있는 겁니까?
정책 대결도 없이 그냥 숨만 쉬고 있어도 당선된다는 얘기입니까?
저 홍승표 자신 있게 다시 한 번 제안하겠습니다.
신동헌 후보의 선거 슬로건이 ‘당당한 신동헌’입니다.
신동헌 후보는 유권자들 앞에서 저와 함께 당당하게 공개토론합시다!
어떤 정책이 준비됐고 어떤 인물인지 유권자들 앞에서 당당하게 평가 받읍시다!

여러분!
저 홍승표 참신한 공약들을 많이 준비했습니다.

난개발로 몸살을 앓고 있는 오포읍에 쇼핑과 문화가 복합된 첨단 IT밸리를 조성해 일자리와 도로, 기반시설 문제를 한 번에 해결하겠습니다.
경강선 출퇴근 시간 배차 간격을 10분으로 단축하겠습니다.
중고 신입생들에게 무상교복을 지원하고, 임산부와 85세 이상 어르신들에게는 무료 택시 이용혜택을 드리겠습니다.
버스노선도 현행 885개에서 1,000개로 늘리겠습니다.
광주 혁신교육센터를 건립해 사교육비 부담을 줄이겠습니다.
도시재생 예산도 1,000억원을 확보해 광주시의 체질을 개선하겠습니다.

사랑하는 광주시민 여러분!
우리는 지금 중요한 선택의 기로에 서 있습니다.
아무추어 정치인에게 광주시 살림을 맡기겠습니까?
정책도 인물도 모르는 깜깜이 투표를 하시겠습니까?
오직 정당지지도에 광주시의 운명을 맡기시겠습니까?
그렇다면 정답은 이 홍승표 밖에 없지 않습니까.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광주시민들께 약속합니다.
제 선거 슬로건이 인물투표! 홍승표입니다.
여러분께서 광주시장은 인물투표 해야 한다고 널리 알려주십시오.
절대로 깜깜이 선거를 해서는 안 된다고 널리 알려주십시오.
그러면 이 홍승표 반드시 당선으로 보답하겠습니다.
광주시민 여러분!
여기 홍승표가 있습니다. 여기 새로운 광주가 열립니다.
이번에는 인물투표 홍승표!
감사합니다.

자유한국당 경기도 광주시장 후보 홍승표 배상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