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청. 폐기물을 불법 투기해 수십억 챙긴 조폭 등 40명 검거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바지사장 명의로 잡종지, 공장부지 등 18개 장소를 임차하여, 야간에 사업장폐기물(폐합성수지류) 약 4만 5천톤 땅주인 몰래 불법투기

땅을 빌린 후 주인 몰래 폐기물 4만 5천 톤을 불법 투기한 조직폭력배 등이 무더기로 검거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폐기물관리법위반 혐의로 동두천지역 조직폭력배 A씨(39세) 등 5명을 폐기물관리법위반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또 폐기물수집 및 운반업체 회장 B씨(52세) 등 35명은 같은 혐의로 형사입건 했다.

이들은 경기도 일대 18개소에 사업장폐기물 약 45,000톤을 불법 투기하여 66억원 상당의 부당 이득을 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이들은 폐기물수집·운반업체 대표, 무허가 폐기물처리업자, 조직폭력배(8명)까지 결탁해 철저한 역할 분담으로 범행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총괄책, 가림막 설치업자, 하치장 관리자, 운반기사, 바지사장, 문지기 등으로 각자 역할을 철저히 분담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서울․경기․강원 지역 조직폭력배 8명이 개입하여 폐기물을 투기할 “부지(땅)”를 임차부터 투기․관리까지 담당했다. 바지사장(친구․후배등)들을 고용하여 부지임대차 계약서를 작성토록 하였으며 바지사장들에게 “수사기관 조사시 매뉴얼”까지 숙지시키면서 자신들이 노출되는 것을 방지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이 불법투기한 곳들은 막대한 처리비용으로 현재까지 그대로 방치되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불법 투기한 폐기물은 일단 토지주가 치워야 하지만 1개소 당 수억원에서 수십 억 원이라는 막대한 처리비용이 들기 때문에 현재까지도 18개 투기 장소 중 17개소에 그대로 폐기물이 방치돼 있는 상태다.

이 경우 해당 지자체에서 먼저 행정대집행을 하고, 그 비용을 토지주 등에게 청구해야 함에도, 예산부족으로 처리할 엄두도 못 내고 계속 토지주에게만 행정명령을 하고 있는 실정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직폭력배들과 공모하여 폐기물 불법투기 행위에 가담한 폐기물 업체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계속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조직폭력배들이 부당하게 취득한 수익금이 폭력조직의 운영자금으로 사용되었는지 여부도 확인 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