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독일 MICE 박람회 참가해 국제 MICE행사 유치 활동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독일 IMEX 프랑크푸르트 전시회에서 수원컨벤션센터 홍보-

수원시가 15~17일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린 ‘IMEX 프랑크푸르트 2018’에 참가해 내년 개관하는 수원컨벤션센터를 홍보했다.

IMEX 프랑크푸르트는 세계 최대 마이스(MICE) 전문전시회다. IMEX는 ‘Incentive travel(포상관광), Meetings&Event Exhibition(기업회의&전시박람회)’이라는 의미다.

수원시는 경기도 마이스뷰로(경기관광공사)와 함께 공동관 홍보부스에서 해외 각국의 마이스 주최자, 여행사 등 마이스 관계자들과 행사 유치를 위한 비즈니스 상담을 했다. 또 수원컨벤션센터와 수원시의 다양한 마이스 자원을 홍보했다.

‘MICE’는 ▲Meeting(기업회의) ▲Incentive travel(포상관광) ▲Convention(국제회의) ▲Exhibition(전시회)의 첫 글자를 따서 만든 용어로 국제회의·전시회 개최, 컨벤션 센터 운영, 관광 산업 등을 중심으로 하는 융복합산업을 뜻한다. 연관 산업이 다양하고 경제적 파급효과가 커 ‘굴뚝 없는 산업’이라고도 불린다.

수원시는 광교지구 택지개발사업구역 내에 경기 남부 마이스 산업의 허브 역할을 하게 될 수원컨벤션센터를 건립하고 있다. 지하 2층, 지상 5층, 연면적 9만 7620㎡ 규모로 컨벤션센터와 광장으로 조성된다.

백화점, 호텔, 쇼핑몰 등 부대시설도 건립해 마이스복합단지로 개발할 계획이다. 2019년 3월 개관 예정이다.

수원시는 ‘수원컨벤션센터 시민마이스터즈·수원마이스얼라이언스’를 발족해 관내 마이스 산업 관계업체의 마케팅을 지원하고, 마이스 인재를 양성하고 있다. 마이스터즈(MICEters)는 MICE와 ‘서포터즈’(Supporters, 후원자)를 조합해 만든 단어로 ‘마이스산업 후원자’를 뜻한다

이장환 수원시 도시개발과장은 “국제적인 마이스 행사를 유치하면 도시환경, 문화 개선 효과가 크다”면서 “수원시의 질적인 성장을 위해 지속해서 해외 마케팅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