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경찰청, 교통안전을 위해 194개 구간·336.6km 제한속도 하향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속도를 줄이면 사람이 보입니다 ”

경기남부경찰청(청장 이기창)에서는 보행자 안전과 교통사고 발생 시 사망자 감소를 위해 올해 들어  5월초까지 이면도로․간선도로 등 194개 구간·336.6km에 대해 제한속도를 하향했다고 밝혔다.

구간별로는 60km/h였던 성남 남한산성로(3km 구간), 50km/h였던 안산 신천로(3.1km 구간) 등 12m 미만 소로․이면도로, 주택가․상가 밀집지역 등 생활도로 150개 구간·124.2km에 대해 30km/h로 낮췄으며, 80km/h였던 국도38호선 평택 서동대로(동고3R⇔아산방조제3R, 28.8km 구간)를 70km/h로, 70km/h였던 시흥 수인로(인천시계⇔안현4R, 3.7km 구간)를 60km/h로 낮추는 등 간선도로 및 도심부 도로 44개 구간·212.4km에 대해 50∼70km/h로 하향하였다.

주행속도와 사고 피해와의 그 간 연구결과를 보면 자동차의 주행속도가 낮아질수록 보행자의 치사율은 낮아져 50km/h인 경우 치사율은 80% 이상이지만, 30km/h 이하인 경우에는 10% 이하로 떨어지며 보행자의 중상율도 60km/h에서 92.6%이나, 50km/h인 경우 72.7%로 20%P나 낮아지며, 30km/h인 경우 15.4%로 주행속도가 낮을수록 교통안전도가 크게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경찰에서는 경기남부청 관내에서 발생한 교통사망사고를 보면 보행사망자의 비중이 높으며 특히, 도로 폭 12m미만 소로 및 이면도로에서 보행사망자의 62%(‘17년 240명 중 149명)가 발생하였는데, 제한속도 하향으로 교통사망사고 감소 등 교통안전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과속 등 사고우려 구간에 대한 제한속도 하향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