뿔난 이재명 ‘주먹 연루설’ 제기한 한국당 의원 고발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네거티브 공세 통해 불리한 선거국면 전환 의도”… 허위사실공표죄로 고발

“경고한다. 한국당은 마타도어와 가짜뉴스 조장을 당장 그만두라. 주권자의 판단을 흐리는 가짜뉴스는 대의민주주의를 훼손하는 중대범죄인만큼 강력한 법적조치를 다해 끝까지 책임을 물을 것이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의 선거캠프인 명캠프가 조폭기업과의 연루설을 공개적으로 언급한 자유한국당 함진규 의원을 1일 공직선거법 상 허위사실공표죄로 경찰에 고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 측은 고발장에서 ”함 의원은 (이 후보가) 조폭 기업과 긴밀한 관계에 있다는 단정적인 표현으로 허위사실을 공표했다”며 ”경기도지사 선거를 앞둔 시점에서 제1야당의 국회의원이 위와 같은 허위 발언을 한 것은 소위 네거티브 공세를 통해 불리한 선거국면을 전환하기 위한 의도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낙선목적으로 이재명 예비후보에 대해 허위사실을 공표한 것은 공직선거법 제250조 제2항의 허위사실공표죄에 해당된다”고 지적했다.

함 의원은 고발 전날인 지난 30일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성남의 한 조폭기업이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와 긴밀한 관계가 있는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며 ”(조폭기업이) 이재명 등 성남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민주당 정치인들과 광범위하게 긴밀한 커넥션을 형성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발언했다.

이에 이재명 캠프는 같은 날 대변인 성명을 내고 ”가당치도 않다. 결론부터 말하면 ’100%’ 허위사실 유포이자 가짜뉴스 조장“이라며 ”이 후보는 K사 대표 이모씨와 개인적 친분이 없다. 이 씨가 주먹 출신이라는 사실은 알지도 못했고 알 수도 없다”고 반박했다.

또한 “K사는 성남에 있는 기업으로 성남시와 다양한 공개 협약을 체결하고 지역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했다”며 “지역에 도움을 주는 기업에 감사 표시를 하는 것은 지방자치단체장의 지극히 자연스러운 활동”이라고 일축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