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성2 산단 공영개발 계획 시의회 승인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 용인시, 용인테크노밸리 이은 두 번째 공공산단 조성 –
– 현재 26개 산단 추진 중…3만7천여 개 일자리 창출 기대 –

용인시의회가 덕성2 일반산업단지 신규투자사업 추진 동의안을 가결함에 따라 용인테크노밸리에 이은 용인시의 두 번째 공영개발 산업단지 조성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다.

이에 따라 용인시에는 용인테크노밸리 등 공공산단 2곳, 아모레퍼시픽 등 민간산단 24곳 등 26개 산업단지가 조성된다.

용인시는 30일 용인시의회가 제224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용인도시공사의 덕성2 일반산업단지 신규투자사업 동의안을 원안대로 가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의회 동의는 총사업비 100억 원 이상의 신규투자 사업을 하려면 사업의 필요성과 타당성에 대해 시의회 의결을 거치도록 한 지방공기업법 제65조의3 규정에 따른 것이다.

공영개발에 필요한 가장 중요한 관문을 통과함에 따라 처인구 이동면 덕성리 596-3 일대 29만5,133㎡에 조성되는 덕성2 일반산업단지 사업이 빠르게 추진될 전망이다.

시는 이 산단에 대해 연내 경기도의 지방산업단지계획 심의회를 거쳐 내년 초 산업단지계획 승인과 구역지정, 보상 등을 마치고 2020년 착공할 계획이다.

시의회가 덕성2 산단에 대한 투자를 승인함에 따라 용인시의 공영개발 산단은 용인테크노밸리를 포함해 2곳으로 늘어났다. 또 24개 민간개발 산단을 포함하면 용인시내 전체 산단은 26곳에 이른다.

이 가운데 용인테크노밸리를 비롯해 원삼, 제일바이오, 농서, 완장, 통삼, 지곡, 기흥힉스, ICT밸리, SG패션, 송문 등 11곳이 이미 착공돼 공사가 진행 중이며, 일양히포와 Packaging Design산단 등 2곳의 토지보상이 진행되고 있다.

□제약·바이오, 화장품, ICT·반도체 기업 대거 입주

26개 산단에는 의료·제약·바이오기업을 비롯해 화장품 관련 연구·제조시설이나 ICT(정보통신기술)·반도체 관련 기업들이 대거 입주할 예정인 점이 두드러진다.

의료․제약․바이오 산단으로는 처인구 백암면 근곡리에 들어서는 제일바이오 산단과 기흥구 하갈동과 지곡동 일대에 조성되는 일양히포, 바이오밸리, 기흥구 중동에 조성될 용인연세의료복합산단 등이 대표적이다.

이들 산단엔 ㈜제일약품, 일양약품, 연세세브란스병원 등이 입주해 5,300여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예정이다.

화장품 관련 산단으로는 30일 공영개발이 확정된 덕성2가 대표적으로 아모레퍼시픽이 제조시설 입주를 확정한 상태다. 아모레퍼시픽은 이와는 별도로 기흥구 보라동엔 연구개발 중심의 도시첨단산단을 조성할 예정이다. 이밖에 용인테크노밸리에는 화장품 원료와 스킨케어 제품업체 티이엔과 화장품 용기업체 부국티엔씨 등의 입주가 예정돼 있다.

ICT나 반도체 관련 산단으로는 기흥구 구갈동의 ICT밸리가 대표적으로 ㈜드림시큐리티, ㈜솔트룩스, ㈜에이터스티림즈 등 미래산업을 선도할 기업들과 재능그룹, 서울의과학연구소, ㈜CGV 등의 입주가 예정돼 있다.

기흥구 농서산단엔 반도체 제조에 쓰이는 산업용 가스 전문업체인 린데코리아와 프렉스에어코리아 등이 시설을 대폭 확장할 예정이다.

처인구 원삼면에 조성되는 원삼산단과 죽능산단, 백암면에 조성되는 백암가창산단 등은 전기․전자․통신장비 제조업체들이 대거 입주할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현재 진행되는 26개 산업단지 조성이 끝나면 3만7,000여개의 일자리가 창출되고, 연간 생산액은 6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정찬민 시장은 “시의회가 용인도시공사의 덕성2 산단 투자를 승인해 감사하다”며 “용인시가 주거와 일자리가 균형을 맞춘 자족도시가 되려면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기업을 유치하고 산단조성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