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경기도지사 경선 마지막까지 논란…더 민주 3후보 입장 나타내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양기대 “김 의원 사즉생 각오로 정면 돌파해야”, 전해철, 이재명도 입장표명

최근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드루킹 사건’이 민주당 경기도지사 선거에서도 마지막까지 쟁점이 되고 있다.

이재명, 전해철 예비후보가 지난 19일 해당 사건에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김경수 의원에 대한 견해를 밝히자 이에 양기대 후보도 경선투표 마지막 날인 20일 자신의 입장을 표명했다.

양 예비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의 ’더불어 민주당은 사즉생의 각오로 정면 돌파해야 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국민의 신뢰를 잃은 야당은 기회만 있으면 터무니없고 무차별적인 정치공세를 펼치고 있다”며 “우리가 당당해야 진실을 왜곡하는 세력에 단호히 대처할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필요하다면 특검을 포함한 어떤 조사에도 당당히 응하겠다”고 말했다“며 ”당당한 처신이다. 역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다르구나 라는 긍정적인 반응”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촛불혁명으로 집권한 문재인정부와 민주당은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나가는 게 우선”이라며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을 처리하는 문재인대통령의 단호하면서도 원칙 있는 모습에 국민들은 공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재인대통령과 민주당의 높은 지지율에 안주해 있으면 반드시 시련이 온다”며 “지금은 냉정해야 할 때다.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을 성공시켜 새로운 한반도 시대를 열고 이번 지방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해 문재인 정부의 성공도 뒷밤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해철 “당당히 대응해야, 정치적 이용 안 돼” vs 이재명 “가장먼저 응원했다. 우리는 원팀. 허위사실로 분열시키지 말아야”

한편, 이번 ‘드루킹 사건’ 관련해 19일 전해철 후보는 “ ‘드루킹’ 사건을 이용한 야당의 정치공세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며 “ 김경수 의원은 힘을 내고 당당히 대응하기 바란다”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반면 경쟁후보인 이재명 후보에게는 “민주당의 경기도지사 후보가 되고자 하신 분이 이번 사안을 이용하는 것은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19일 이재명 후보는 트위터 글을 통해 전해철 후보에게 “우리는 원팀! 허위사실로 분열시키지 말아 달라”며 “이재명은 4월 15일 누구보다 먼저 김경수 의원을 응원했다. 경선후보 TV토론회에서 이와 관련 어떤 발언도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15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올리며 “김 의원의 말에 전적으로 동의한다. 원칙주의자 김 의원은 부당한 요구를 당연히 거절했을 것”이라며 “‘’조작글을 이용한 영향력‘을 특정 정치인(정치세력)과 거래했을 가능성이 높다. 김 의원에게도 같은 요구를 했다 거절당하자 ’정부비판 댓글 조작‘이라는 해괴한 짓을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