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67km’ “이제, 이재명 발로 뛴다” 출마선언 후 행보 나타내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출마선언 후 경기도 지역 돌며 당원·유권자들과 스킨십 행보

“역사적으로 많은 혁명이 실패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촛불혁명은 달랐습니다. 이제 경기도는 서울의 외곽이 아닙니다. 그 경기도에서 그 혁명의 불씨를 이어가야 합니다. ”

이재명 민주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가 18일간 1167km를 뛰며 경기도 전역 구석구석으로 스킨십을 확대하고 있다.

이 예비후보는 지역을 돌며 자신의 소신을 밝히며 지난달 28일부터 14일까지 의정부, 고양 등 경기도 전역 간담회에 참석했다.

18일 동안 서울과 부산까지 거리(477㎞)의 2.5배에 육박하는 1167.7㎞를 돌며 민주당 당원과 유권자들과 접촉을 늘리고 있다.

지난달 28일 의정부ㆍ포천 간담회를 시작으로 , 부천(지난 4일), 구리(6일) 평택(7일), 안양(8일), 양평·여주ㆍ하남ㆍ광주(10일), 안산(11일), 동두천ㆍ연천ㆍ양주ㆍ남양주(12일), 성남ㆍ시흥(13일), 파주ㆍ고양(14일)을 차례로 돌았다.

이 예비후보는 간담회에서 “새로운 경기, 선거혁명으로 만들겠다”며 “경기도는 더 이상 서울의 변방이 아니다”라며 자신의 경기도 정책 비전을 제시했다.

아울러 민주당은 원팀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현장중심 경선 ▲네거티브없는 경선 ▲돈 안 쓰는 경선 등 경선 3원칙을 강조했다.

특히 경기북부 지역 당원간담회에서 이 예비후보는 ”경기도 안보정책조정관을 신설해 주민들의 삶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하는 ‘경기도형 안보정책’을 총괄토록 할 것”이라고 자신의 정책을 밝혔다.

이어 “각종 규제에 고통 받았던 북부지역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군사·상수원·수도권 3중 규제를 합리화하고 주민 재산권 행사를 보다 자유롭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14일 파주 당원간담회에서 “공직자 최고 덕목은 나쁜 짓을 안 하는 것”이라며 “적은 예산으로 많은 사람들이 혜택 보는 정치를 하겠다”고 자신의 정책구상을 나타냈다.

이 예비후보는 “경기도 지역 간담회를 돌며 당원들의 목소리와 요구를 직접 듣고 솔직 토크도 해봤다”며 “당원들이 깨끗한 경선과 네거티브 없는 공정한 선거를 누구보다도 바란다는 사실도 직접 느낄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