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복입고 수업하는 미사강변중 특수교사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 학생들과 가까워지는 느낌이 들어 매우 긍정적

◦ 교복입고 수업하는 미사강변중 특수교사 천정언

◦ 학생들이 관심을 가지면서 더 친근해지는 느낌이 들어 매우 긍정적

“아이들이 관심을 가지면서 다가와, 친해지는 느낌이 들어요.” 하남시 미사강변중학교 천정언 선생님은 교직생활 13년 차의 특수학급 교사이다.

천정언 선생님은 학교를 졸업한 지는 오래되었지만, 매일 교복을 입고 출근한다. 천 선생이 교복을 입게 된 이유는 특수교사로서 조금 더 학생들과 친근감 있게 지내고, 학생들에게 편안한 인식을 심어주기 위해서다.

교복을 입고 나서부터 학생들은 천 선생에게 관심을 가지고 왜 입었는지 묻기도 하고, 더 나아가 특수학급에 대한 호기심까지 갖게 되었다고 한다. 학부모들 또한 관심을 가지고 신기해하는 것과 더불어 미사강변중의 교복은 개교 시 학부모들이 디자인을 선택했기 때문에, 천 선생이 교복을 입는 것에 대한 반응이 더욱 좋다.

천 선생은“교복을 입기 시작한 근무지도 미사강변중학교이고, 이곳에서 근무하는 동안에는 계속해서 교복을 입고 싶습니다. 교복을 입는 것에 대한 교직원 분들의 이해도 필요하므로 사정이 된다면 계속해서 입고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춰 교육하고 싶습니다.”라고 말하며 앞으로도 계속해서 교복을 입고 교단에 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또한, 학생들과 사제지간이 아닌 허울 없는 관계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특수학급 학생들뿐만 아니라 일반학급 학생들과도 친근하게 지내야 일반·특수학급 학생들 간의 벽도 허물어질 것이라고 생각하고 그렇게 되기를 희망합니다.”라고 말하며,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