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일하는 청년통장 3만7,930명 신청…역대최다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7.6대 1로 신청마감. 30일부터 대상자 확정후 6월부터 지원예정

경기도는 상반기 ‘일하는 청년통장’ 참가 신청자 경쟁률이 7.6대 1로 집계됐다고 6일 밝혔다.
경기도 일하는 청년통장은 기존 청년 취업지원책과 달리 청년들이 일자리를 유지할 경우 자산을 마련해 미래를 계획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경기도형 청년 지원정책이다.
도에 따르면 참가자수로는 지난해 하반기 모집 당시 신청자인 3만7,402명을 넘긴 3만7,930명이 참가해 역대 최대 신청자 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6일 이날 오후 6시 기준 청년통장 신청자는 5천명 모집에 총 3만7,930명이 접수했다. 하루 평균 3,160여 명이 지원한 셈으로 앞서 도는 지난 달 26일부터 2018년도 상반기 청년통장 참가자 모집을 진행했다.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인 지역은 동두천시로 30명 모집에 334명이 신청해 11.1:1의 경쟁률을 보였다. 두 번째는 의정부시로 170명 모집에 1,685명이 신청해 9.9: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도는 이달 26일까지 소득인정액 조사 등의 심사를 거쳐 30일 최종 대상자를 확정하고 6월부터 지원을 시작할 예정이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작은 돈으로 큰 목돈을 마련할 수 있는 지원정책이라는 점에서 많은 청년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면서 “일하는 청년통장이 박봉으로 힘든 생활을 이어가는 청년에게 희망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참여자가 매월 10만 원을 저축하고 3년 간 일자리를 유지하면 도 지원금, 민간기부금, 이자를 합쳐 3년 후 1천만 원의 목돈을 마련할 수 있다.
지난해 상반기에는 4.3:1, 하반기에는 9.4:1의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