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미순 의원 도의원 출마선언 “교통, 문화, 경제, 복지가 풍성한 도시로 발전 시키겠다”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경기광주시 자유한국당 소미순 의원(전반기 의장)이 9일 노인복지관에서 경기도의원(광남동,경안동)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소 의원은 도의원 출마를 선언하며“12년의 정치 생활 선택의 기로에서 밤을 새웠다”라며 “시민과 소통하며 아픈 곳을 긁어 줄 수 있는 정치적 소임 사이에서 스스로가 결정해 선택을 한다는 것은 가혹한 선택이기도 했다”며 소회를 나타냈다.

이어 “시의원 12년 세월을 돌아보고 아직도 제가 광주시 구석구석 살펴야 할 곳이 너무 많고 발전시키기 위해 더 성숙해야 한다고 느꼈다”며 지방의회 의정활동에서 우리 광주시가 지방자치 분권으로 독립하기에는 재정 자립도가 부족하다. 인프라를 갖추기 위해서는 결국 중앙 정부와 광역지자체에서의 지원이 절실하게 필요하다는 판단으로 다양한 정치 행정 경험을 배우고자 하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광주시가 희망이 싹트는 더 좋은 환경이 만들어 질수 있도록 한발 더 전진하는 선택을 하여 도의원에 출마하기로 결심했다”며 “응원하고 지지해 주시는 시민여러분들께 실망이 아닌 희망의 꿈을 꿀 수 있도록 더욱 더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소 의원은 “다가오는 새로운 시대를 준비하기 위해 4차산업의 미래 발전계획을 만들어 광주시의 미래, 청년들이 꿈을 키울 수 있게 하고 싶다”며 “이를 위해 다가오는 고령화 사회를 준비하고, 교통, 문화, 경제, 복지가 풍성한 기족의 요람이 되는 도시로 발전 시켜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이름으로 삼행시를 선창하며 자신의 의지를 나타냈다. 그녀는 “순! 순수한 마음, 초심을 가지고 일하겠다, 미! 미래를 준비 하겠다. (4차 산업, 복지, 가족의 도시) 소! 소통을 통해 깨달은 시민이 원하는 도시를 만들겠다”며 “실현가능한 정책을 고민하고 시민들과 소통하며 해결책을 찾아가겠다”고 덧붙였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