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와 이천경찰서가 함께 “치매 어르신의 실종을 예방합니다”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이천시 배회 인식표 발급, 경찰서 사전등록 지원으로 신속한 복귀 지원

이천시(시장 조병돈)는 배회 위험성이 높은 어르신과 치매노인을 대상으로 배회 인식표를 발급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실종예방을 위한 배회 인식표는 대상자마다 사전 등록된 개인 정보에 관한 고유번호를 부여받아 길을 잃거나 헤매는 치매환자를 발견 시 신원확인으로 가정에 복귀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사업이다.

배회 인식표는 이천시 보건소를 방문해 신청하면 되고, 치매안심 센터 등록 후 즉시 고유번호가 부여돼 인식표가 발급된다.

배회 인식표는 자주 입는 옷에 대고 다리미로 다리면 쉽게 부착되며, 세탁도 가능해 반영구적으로 사용 가능하다.

또한 이천경찰서는 치매환자를 대상으로 사전등록제를 실시하고 있다. 사전등록제란 치매 어르신이 실종되었을 때를 대비해 미리 경찰에 지문과 얼굴 사진 기타 신상정보를 등록하고 실종 시 등록된 자료를 활용해 보다 신속히 찾아 주는 제도이며 신청방법은 가까운 경찰서, 여성 청소년과, 지구대, 파출소에서 신청하면 된다.

이천시와 이천경찰서는 치매 등의 질환으로 배회 가능성이 높은 어르신을 조속히 발견해 복귀를 지원함으로써 어르신의 안전과 가정의 복지 증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