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문재인정부. 한반도 문제 주도 시작…열렬히 환영”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이재명 성남시장, 4월 남북정상회담 개최 합의에 환영 메시지 밝혀

“정말 큰 진전입니다. 열렬히 환영합니다”

이재명 성남시장이 남북정상회담 합의에 대해 열렬한 환영의 의사를 나타냈다.

이 시장은 남북이 4월 말 제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합의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지난 6일 자신의 SNS를 통해 “7천만 겨레와 함께 열렬히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글에서 “해마다 반복되는 4월 위기설을 깨끗이 종식시킨 특사단이 귀국했다”며 “국제문제가 된 한반도 문제를 우리가 주도적으로 풀어내기 시작했다. 정말 고생 많았다”고 격려했다.

또 “한국 전쟁의 휴전을 결정지은 판문점에서 전쟁을 종식시키고 평화를 정착시키는 역사적인 합의가 이뤄지기를 간절히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이 시장은 미국의 역할론도 강조했다.

이 시장은 “북한이 비핵화와 북미관계 정상화를 위해 미국과 대화하고 추가도발은 물론 남측을 향해 핵무기에 재래식 무기까지도 사용하지 않겠다고 한다”며 “트럼프 행정부도 이제 한반도 비핵화와 북미관계 정상화를 위한 북미대화에 적극 나서줄 것으로 믿는다”고 적었다.

한편, 청와대는 이번 남북정상회담과 북미대화를 ‘두개의 바퀴’라고 표현하며 4월말 남북정상회담 이전에 북한과 미국이 대화모드에 진입할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또한, 이번 대북특사단이 6일 발표한 6개 항목 합의문에는 남북정상회담부터 정상 간 핫라인 설치, 비핵화 조건부 수용까지 다 합의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