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경찰서. 중국내 보이스 피싱조직과 공모 31억 편취 국내송금책 검거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6일 광주경찰서 발표. 중국 내 보이스피싱 조직과 공모 피해자 407명에게 31억 6천만원 상당 편취한 국내 송금총책 등 18명 검거
중국 내 보이스피싱 조직의 지시로 국내에 현금수거․송금 조직을 구성해 중국으로 송금한 국내 송금총책(중국인) A씨 등 5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중국내 대출빙자 등의 수법으로 총 407명의 피해자에게 편취한 31억 6천만원 상당을 중국으로 송금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중 국내 송금총책인 중국인 A씨 등 18명을 체포해 이중 5명(2명 중국인, 3명 한국인)을 구속했다.
이 가운데 보이스피싱 조직에 “신용등급을 상향시킨 뒤 대출을 해 주겠다”는 말에 속아 체크카드 등을 양도한 B씨 등 13명은 전자금융거래법위반 혐의로 형사입건 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신분노출이 되지 않기 위하여 타인명의 체크카드와 대포폰을 이용하여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구성원 간에도 철저하게 신분을 숨기고 분업화된 철저한 점조직으로 구성되어 있어 검거에 상당한 어려움이 있었다”고 밝혔다.
아울러, 중국으로 도주한 또 다른 국내총책 C씨를 특정하여 국제 공조수사를 요청하는 등 수사를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광주경찰서 조재봉 경감은 “사건접수하고 5개월정도 수사했다. 조직의 일부가 이정도 다 확인하면 피해규모는 어마어마할 것”이라며 “대출 빙자, 검찰 사칭 및 수사기관 사칭, 자녀납치빙자, 중고물품거래 편취 등이 대표적”이라고 설명했다.
“피해자들이 전국적으로 퍼져있어서 확보 어려웠다. 남녀노소 특히 젊은 층 피해가 많았다”며 “무슨명목이든 돈을 보내달라는 등의 요구를 하면 바로 경찰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