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명절 앞둔 14일 위안부 피해자 김 모 할머니 별세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나눔의 집 “유가족의 뜻에 따라 비공개로 장례진행”…“피해 생존자 30명으로 줄어”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은 14일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인 김 모 할머니가 별세했다고 밝혔다. 나눔의 집은 “할머니는 향년 88세로 14일 아침 6시 40분 타계했다. 유가족의 뜻에 따라 장례절차와 신원 등은 모두 비공개로 진행된다”고 전했다.

나눔의 집에 따르면 “할머니는 16세였던 1945년 일본 오카야마로 연행되어 일본군’성노예’피해를 당하는 고통을 겪으셨다”며 “해방 후 고향으로 돌아 왔고, 2012년 10월부터 나눔의집에서 생활해 왔다”고 덧붙였다.

안신권 소장은 “이제 피해 생존자 30명”이라며 “가해국 일본정부가 피해 할머님들에게 반드시 공식사죄와 법적배상을 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는 2015년 합의안 무효화를 선언하고, 외교적인 노력을 집중하여, 피해자 문제를 해결 해야한다”며 위안부 피해자 문제해결을 촉구했다.

한편, 올해 김 할머니의 별세로 지난 달 5일 돌아가신 임 모 할머니에 이어 두 번째다. 이제 일본군 ‘성노예’피해 생존자는 30명으로 줄어든 상황이다.

나눔의 집 측은 “할머니의 마지막 가시는 길, 많은 분들께서 마음을 모아 극락왕생을 빌어달라”고 당부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