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신해철거리… “마왕이 돌아왔다”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8일 오후 신해철거리 준공식 개최… 이재명 성남시장, 신해철 가족 등 참석

음악인 신해철의 작업실이 위치한 성남시 분당구 수내동에 ‘신해철거리’가 8일 문을 열었다.

이 날 열린 준공식 ‘신해철 집들이: 일상으로의 초대’에는 한파를 뚫고 200명이 넘는 인파가 몰리며 신해철거리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 자리에는 신해철의 부인 윤원희 씨와 그의 딸, 아들, 아버지, 어머니 등 가족들도 대거 함께해 의미를 더했다.

준공식에 참석한 이재명 성남시장은 “신해철이라는 한 사람은 위대한 음악가였고 철학가였고 한편으로는 행동하는 실천가였다”며 “그가 사랑한 음악, 그의 정신, 그의 열정은 이곳에 영원히 기억될 것이다”고 말했다.

부인 윤원희 씨도 “남편이 보고 싶을 때 올 수 있는 곳이 생겨서 좋다”며 “사실 저보다 아이들이 더 행복해한다”며 감격했다.

이날 베일을 벗은 신해철거리에는 그가 남긴 어록과 가사 뿐 아니라 그의 동료, 지인이 보낸 메시지로 채워졌다.

신해철이 마이크를 잡고 앉아 있는 모습의 ‘동상 벤치’는 사진을 찍기 위해 많은 관람객들이 모여들었다.

그가 마지막까지 음악작업을 했던 ‘신해철 스튜디오’도 이날 처음 공개됐다.

스튜디오에는 그의 육성과 음악이 흘러나오고 쉽게 볼 수 없던 신해철의 필체와 어릴적 사진, 무대의상도 전시돼있다.

신해철이 실제 사용했던 소파와 책장, 건반, 마이크 들은 원형 그대로 남아있다.

그가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뒤 더 이상 바뀌지 못한 스케쥴표는 2014년 10월 30일까지 빼곡한 일정으로 채워진 채 그대로 작업실 벽에 걸려있다.

신해철 스튜디오는 오전 10시부터 오후6시까지 문을 열고 명절연휴를 제외한 공휴일에도 방문할 수 있다.

한편, 가수 신해철(1968~2014)은 지난 2014년 장협착 수술 후유증으로 세상을 떠났다. 신씨는 1968년 서울에서 태어나 서강대 재학 시절 MBC 대학가요제에서 자작곡인 ‘그대에게’로 대상을 차지하며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이후 여러 장르를 넘나들며 기본적 대중가요의 장르인 삶과 사랑뿐 아니라 다양한 사회 문제 등을 사진의 노래에 담아내 대중의 사랑과 지지를 받아왔다. 또한 뛰어난 언변으로 자신의 생각과 주장을 펼쳐 사회운동에 참여한 논객이기도 했다. 걸출한 논객이자 엔터네이너이기도 했던 가수 신해철 ‘마왕’이라는 별명으로 대중에 각인되어 남아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