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가짜뉴스 106건 추가고소…‘문재인 대통령 관련 악성 댓글포함’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지난 21일에 이어 가짜뉴스유포, 악성댓글에 대한 추가고소. 이헌욱 단장 “아이디 판매상과 구매자 연결고리 파악하는 것이 수사의 핵심”

더불어 민주당이 5일 가짜뉴스유포 및 악성댓글 등 106건을 추가고소했다. 지난 21일에 이어 디지털소통위원회 댓글조작·가짜뉴스법률대책단(조용익단장)가 가짜뉴스유포, 악성댓글에 대한 추가고소를 이어갔다.

댓글조작·가짜뉴스모니터단 이헌욱단장은 “아이디 판매상을 압수수색하여 아이디 구매자를 찾아내 수사하면 댓글조작의 진실을 확인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수사의 핵심은 아이디 판매상에 대한 압수수색”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각 포털에 아이디 판매를 검색하면 아이디 판매상들을 찾을 수 있다. 이들이 숨기 전에 얼마나 빨리 아이디 판매상을 찾아내 아이디 구매자를 찾느냐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파악된 조작패턴을 공개했다. 이 단장은 기사등재->수백개의 악플등록->악플에 좋아요 작업->기사추천 통해 포털의 뉴스메일에 노출 되도록 하여 여론을 조작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이 단장은 “댓글조작이야 말로 국민들의 여론을 호도하는 반 민주주의 적인 행태”라며 “댓글조작·가짜뉴스모니터단은 더욱 적극적으로 사례를 모집해 이번에야 말로 가짜뉴스 유포와 댓글조작을 반드시 뿌리 뽑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민주당 댓글조작·가짜뉴스대책단(단장 조용익)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죄질이 나쁜 106건을 서울지방경찰청에 추가 고발사실을 밝히며 근절대책을 강력히 촉구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달 21일 가짜뉴스, 31일 댓글조작에 대해 각각 경찰에 고소·고발했다. 추후 각각 경찰의 조사가 진행 될 예정이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1월 31일(수) 고발 즉시 수사에 착수했으며 내일 (2월 6일) 고발인조사를 요청 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댓글조작·가짜뉴스법률대책단은 경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예정이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