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119구급차 출동, 10년 동안 77.9% 증가 … 지난해 49초당 1회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31일 경기도재난안전본부 발표한 2017년도 구급활동 분석결과 지난해 도내 119구급차 233대 출동 건수 64만9천20건

119구급차 출동 건수가 10년 동안 77.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경기도재난안전본부가 발표한 2017년도 구급활동 분석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구급출동건수는 64만9천20건으로 2016년 62만9천18건보다 3.2%, 2008년 36만4천767건보다 28만4천253건으로 증가했다. 이는 9년 전과 비교해 77.9%나 늘어난 것이다.

도내 구급출동건수가 2008년 이후 10년 동안 2배 가까이 증가하고 49초당 1회 꼴로 출동한다는 수치다.

이를 1일 출동으로 환산하면 2017년 한 해 49초당 1회 출동한 것이다. 1분 17초당 1건 이송하고 1분 16초당 1명 이송한 셈이다. 지난해 경기도는 119 구급차 233대에 구급대원 1,472명이 활동했다.

이른바 골든타임으로 불리는 구급차 5분 도착률은 40.5%로 전년도인 2016년 38.1%보다는 2.4%가 향상됐다. 헬기 출동을 제외한 현장 도착 평균 시간은 8분 54초로 2016년 9분 18초 대비 24초가 단축됐다.

평균 출동 거리는 3.5㎞였으며 5분 내 도착률 1위(65.9%)인 의왕시가 2.6㎞로 가장 가까웠으며 5분내 도착율 65.9%를 기록했다. 반면 양평군은 평균 출동 거리가 8.1㎞로 가장 멀었으며 5분 내 도착률은 22.5%였다.

구급대가 가장 많이 출동한 시기는 12월과 여름휴가철로 12월이 5만9천346건, 7월이 5만9천208건, 8월이 5만7천859건으로 많았다. 시간대별로는 오전 8시부터 11시가 전체 20.7%, 정오에서 오후 3시까지가 19.4%로 출근 시간과 낮 시간대 구급활동이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구급원인을 살펴보면 사고부상이 10만1천879건으로 가장 많았다. 고혈압 9만4천753건, 당뇨 5만2천311건, 교통사고 5만892건 순으로 나타났다.
경기도재난안전본부는 올해 경기콘텐츠진흥원과 협조해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구급차 운영 최적화 입지를 선정하고 구급차 16대를 보강해 총 256대의 구급차량을 운행할 예정이다. 또, 중증환자 사망률을 낮추기 위해 1차 지역거점병원 이송과 헬기 이송 확대, 전문처치 실시율을 높이기 위한 구급대원 임상교육 강화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