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행정1·2부지사,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 총력 ‘잰걸음’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 김진흥 행정2부지사, 고양에서 일자리 안정자금 및 최저임금 현장점검 나서
– 19일 오후 4시부터 고양 일산1동 주민센터 등

○ 도, 일자리 안정자금 현장책임관제도로 전방위적 지원 활동 펼치고 있어
– 이재율 행정1부지사, 같은 날 화성 지역 방문

경기도의 행정1·2부지사가 올해부터 전국적으로 시행되는 ‘일자리 안정자금’의 원활한 추진과 최저임금 필요성을 홍보하기 위한 현장행보에 돌입했다.

김진흥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19일 오후 고양 일산1동 주민센터를 찾아 ‘일자리 안정자금’ 운영에 대한 현장점검에 나섰다.

‘일자리 안정자금’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소상공인 및 영세중소기업의 경영부담을 완화하고 노동자의 고용불안을 해소하는데 목적을 둔 사업이다.

도는 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집행을 위해 올해 1월부터 ‘일자리 안정자금 현장책임관 제도’를 운영 중이다. 행정1·2부지사 총괄 하에 각 시군별로 도의 국장급 공무원 1명을 책임관으로, 과장급 공무원 1명을 보좌관으로 배정해 지원하는 방식이다.

이번 점검은 일자리 안정자금의 안정적 시행이 경기지역경제와 고용시장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안임을 감안, ‘현장책임관 제도’의 총괄 지휘관 격인 행정2부지사가 최 일선 현장으로 진두지휘를 나선 셈이다.

이날 김진흥 부지사는 고양시의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단 구성과 운영 등을 살피고, 집행체계와 준비상황, 사업홍보 실적 등을 점검했다. 아울러 현장 업무 담당자들의 애로·건의 사항을 수렴해 도 차원에서 지원할 부분이 무엇이 있는지 모색하는 시간도 가졌다.

특히 김 부지사는 최근 최저인금 인상에 따른 부작용 우려가 이슈화가 된 만큼 고양시 소재 대방트리플라온비즈니스타워를 방문, 실제 고용축소·임금인상·근로시간 조정 여부 등을 직접 확인하고, 고용주·근로자들과의 대화를 통해 개선 및 보완 방향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다.

이와 관련해 같은 날 19일 화성 지역에서는, 이재율 행정1부지사가 현장행보에 나섰다. 이재율 부지사 역시 김 부지사와 마찬가지로 화성 화산동 주민센터와 인근 소상공인 영세업체를 찾아 일자리 안정자금 운영에 대한 점검활동을 벌이고 도 차원에서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약속했다.

향후 도는 일자리 안정자금 사업정착 시까지 ‘현장책임관’ 제도를 운영해 전 방위적인 지원 활동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김진흥 부지사는 “일자리 안정자금의 성패는 중앙과 경기도, 시군 간 긴밀한 연계와 협조에 달려있다”며 “향후 일자리 안정자금의 원활한 시행이 지역경제에 미칠 영향이 상당한 만큼, 도 차원에서도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일자리 안정자금’은 4대 사회보험공단, 고용노동부(고용센터), 주민센터 등을 통해 신청이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근로복지공단 콜센터(1588-0075) 또는 고용노동부 콜센터(1350)로 문의하면 된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