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남경필, 서울시 비판 말고 경기도부터 잘 챙겨달라”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이 시장 17일 자신의 SNS통해 서울형 미세먼지 대책 비판하고 있는 남경필 경기도지사 지적에 나서

이재명 성남시장이 서울시의 미세먼지 대책에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는 남경필 경기도지사를 향해 “서울시에 시비 말고 경기도부터 잘 챙겨달라”라며 비판했다.

이 시장은 17일 자신의 SNS에서 남 지사를 향한 날선 지적을 쏟아냈다. 이 시장은 “남경필 경기도지사께서 미세먼지 대책을 두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판하더니 공개토론과 서울시청 앞 1인시위 구상 중이라는 보도가 있다”며 “다른 지자체 정책을 비난하고 공개토론 할 시간에 더 나은 정책 발굴과 시행에 힘써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선 “경기도가 서울시 정책 비판까지는 이해하겠는데, 미세먼지 대책을 위해 공개토론 하자고 하는 건 도를 넘었다. 미세먼지는 중요한 문제지만 국제관계까지 얽힌 복잡한 문제라 해결책이 쉽지 않다”면서 “미세먼지 대책은 지방자치제 하에서 자치단체별로 다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기도지사는 1350만 인구를 관할하는 대한민국 최대 자치단체장”이라며 “도지사는 미세먼지 대책이 있다면 타 지자체와 공개토론으로 자기 실력을 과시하고 다툴 게 아니라 자기 권한으로 그 정책을 만들어 시행해야 한다”고 강변했다.

아울러 “1인 시위는 권한 없는 약자가 권한 있는 강자를 상대로 하는 최후 저항행위”라며 “경기도 지사가 수평적 위치에 있는 서울시장을 상대로 1인시위를 한다는 것은 경기도민을 비하하고 모멸감을 주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한편 이 시장은 경기도 기초의원 선거구 개편에 미온적인 남 지사를 비판하기도 했다. 이 시장은 같은 글에서 “그런데 경기도 기초의원 2인선거구를 3-4인 선거구로 바꾸기 위해 선거구획정위 회의나 공청회 좀 하자는데 왜 답이 없으시냐?”며 “심지어 선거구 획정위원 명단을 성남시에조차 안 주는 건 너무한 것 아닌가요?”고 덧붙였다.

끝으로 “벼룩은 눈에 띄려면 더 튀어야 하지만, 소가 벼룩처럼 튀면 다리가 부러지고 미친 소라는 말 듣는다”고 자신의 글을 마무리했다.

남경필 “서울시 포퓰리즘 미봉책 중단하라”vs 박원순”경기도와 협의하겠다“

한편,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미세먼지 대책으로 내놓은 ‘대중교통 전면 무료’ 조치를 “포퓰리즘 미봉책”이라며 연일 비판하고 나섰다. 남 지사는 지난 16일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서울시는 ‘미세먼지 공짜운행’을 일방적으로 시행했다”며 “박원순 서울시장의 포퓰리즘 미봉책을 당장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서울형 미세먼지 대책인 ‘대중교통 전면 무료’에 현재 경기도는 동참하지 않고 있다. 이같은 무료운행은 재정적 부담이 클 뿐만 아니라 그 실효성도 의심된다는 게 경기도의 입장이다.

경기도는 수도권 지역 대중교통 무료운행을 연간 15일 실시할 경우, 소요예산이 연 1천억 원을 넘어선다고 보고 있다. 이중 경기도 부담액은 367억원으로, 검증되지 않은 정책에 혈세를 투입할 수 없다는 게 경기도 주장이다.

아울러 경기도 측은 수도권환승할인제가 1300만 경기도를 포함한 11개 기관이 유기적으로 얽혀있는데도 서울시가 아무런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결정했다고 비판했다. 이에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과 경기도의 협의과정이 부족했다면 다시 협의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서울시는 초미세먼지가 이틀 연속 ‘나쁨’ 수준으로 예상돼 17일에도 대중교통 요금 면제 정책을 시행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