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마북동, 연세프라임병원과 저소득층 의료비지원 협약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용인시 기흥구 마북동은 지난 11일 관내 위치한 관절척추 치료 전문병원 인 연세프라임병원과 저소득층 주민들에게 의료비를 지원하는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박상용 마북동장, 윤경환 연세프라임병원장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연세프라임병원은 마북동에 거주하는 수급자‧차상위계층 등 저소득층과 복지사각지대 취약계층에게 진료비와 치료비 등 의료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마북동은 경제적 이유로 병원을 찾기 힘든 관내 저소득층 등 소외이웃을 선정해 병원 진료를 연계할 방침이다.

이날 협약식에서 박상용 마북동장은 “저소득층을 위한 의료비 지원에 감사드리며 상생하는 지역공동체의 모범이 되자”고 말했다. 윤경환 연세프라임병원장도 “저소득층들이 적절한 치료를 받고 건강한 삶을 누리는데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