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광주]눈 많이 온다고 밤중에 고등학생 내리게 한 버스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경기도 광주 학부모 “눈 많이 내리지 않았다” 주장… 버스회사 “사고 위험 때문에, 대책 강구“

경기도 광주 지역의 공영버스가 폭설을 이유로 이미 탑승 중이었던 고등학생을 내리게 하고 운행을 중단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다. 해당 학부모는 “눈이 많이 오지 않았는데도 귀가 중인 학생을 내리게 했다”는 주장이고 버스 회사는 “학생에게 양해를 구했다”면서도 “대책을 강구하겠다”는 입장이다.

지난 8일 밤 SNS에는 자신을 광주 지역의 학부모라고 밝힌 이가 올린 글과 사진, 동영상 등이 올라왔다. ‘광주 공영버스 타고 밤 9시에 귀가하는 고등학생 아들을 픽업하러 간 사연’이라는 글에서 해당 학부모는 “눈이 와 더 갈 수가 없으니 집에서 4km 떨어진 곳에 학생을 버리고 가겠다는 광주버스의 행태”라고 비판했다. 문제의 버스는 KD운송그룹이 운영하는 지선버스로 알려졌다.

해당 학부모는 8일 오후 8시 50분경 자신의 아들이 버스를 타고 귀여리에 위치한 집으로 오던 중 종점을 약 4km 남긴 상태에서 버스 운행을 중단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그는 “제설차량이 운행되긴 했지만 당시 도로가 눈이 많이 온 상황도 아니”었으며 “승용차로도 운행이 가능한 상태”였다고 주장했다. 이날 광주 인근 지역인 양평의 적설량은 0.0cm였으며 서울은 1cm, 수원 0.8cm를 기록했다.

그는 “(이런 일이) 한두 번이 아니다. 많은 학부형들이 시청에 민원도 넣어보고 항의도 해보고 아무 소용이 없다”며 “기사들이 행하는 것이 아니라 회사에서 지시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사업자들의 직업의식이라곤 가뭄에 콩 나 듯할 것”이라며 “우리 계속 이러고 살아야 하는지 하는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해당 글은 광주지역 학부모의 밴드와 SNS에 퍼져나가고 있다. 학부모들은 “이런 일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며 공분했다. “기상이 나쁘거나 손님이 적으면 종종 승객을 내리게 하는 경우가 있다”며 “부당하고 익숙한 불편”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와 관련 안기권 광주시 학교운영위원협의회장은 “안전에 결정적인 문제가 발생하지 않은 경우, 버스는 종점까지 운행돼야 한다”며 “우리 세금으로 보존되는 버스는 공공재이다, 교통소외 지역에 계신 주민들에게 공공서비스를 제대로 제공해야 한다,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버스업체 측 “해당 학생에겐 당일 양해 구해“

이와 관련 KD운송그룹 관계자는 “눈이 많이 올 경우 버스 운전자와 통화 후 회차 여부를 판단한다”며 “당일 버스기사는 해당 학생에게 미리 양해를 받은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자신들은 시내 구역을 운행하는 본선보다 외곽노선인 지선을 더욱 신경 쓴다”며 “폭설 시에는 사고위험 등으로 애로사항이 많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런 일이 일어나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추후에 대책을 강구하겠다”며 양해를 구했다.

“눈이 오면 체인을 채우고 운행하면 되지 않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현재 대부분 버스는 (예전과 달리) 눈이 와도 체인을 채우고 운행하지는 않는다”며 “제설작업이 제대로 되지 않을 경우 버스 운행에 어려움이 있다”고 덧붙였다. 눈이 많이 내릴 경우 체인을 채워도 사고 위험이 있어 운행을 계속하기 어렵다는 설명으로 보인다.

한편 KD운송그룹은 경기도 광주 지역의 대중교통 대부분을 맡고 있으며 대한민국에서 가장 큰 규모를 가진 버스회사다. 보유한 고속버스, 시외버스, 공항버스, 광역버스, 시내버스가 모두 5천여 대가 넘으며 2위인 금호고속은 약 1천여대로 알려져 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