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선미“소방관 1인당 면적, 강원도가 서울보다‘68배’넓어”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진선미의원 지자체별 편차 심각, 농어촌 지역 소방관 증원 절실 지적

도시와 농촌지역 간 소방관 1인당 면적 차이가 극심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이 5일 공개한 소방청 자료에 따르면 전국 평균 소방관 1인당 국토면적은 2.23㎢였다. 밀집도가 가장 높은 곳은 서울시로 나타났다. 반면 가장 넓은 곳은 강원도 지역으로 확인됐다.

강원도의의 경우 서울특별시의 0.09㎢에 비해 6.11㎢로 68배 가까이 차이가나 지역별 편차가 극심한 것으로 드러났다. 최근 화재참사가 발생한 충북 제천시의 경우에도 소방관 1인당 면적이 6.85㎢로 전국 평균의 세배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진 의원은 “제천 화재 사건에서 보듯이, 농어촌 지역의 소방인력과 장비가 부족해 화재 대응을 적시에 하지 못하고 있다. 소방공무원은 인구 뿐 아니라 물리적 면적을 고려한 인력 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소방공무원의 신속한 증원을 통해 도·농간 격차를 해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소방관 1인당 면적 큰 지자체 강원, 경북, 전남, 충북, 전북, 경남 순으로 나타나

전국적으로 국토 면적 총 100,107㎢에 소방관은 44,792명으로 평균적으로 2.23㎢ 당 1명의 소방관이 근무하고 있다. 이는 여의도 면적의 77%에 해당한다. 면적 대비 소방관이 가장 많은 서울특별시의 경우, 총 면적 770㎢에 소방관 6,865명이 근무하고 있어 1인당 면적은 0.09㎢이며 이는 2000세대 규모의 아파트 단지 크기와 비슷한 상황인 것으로 나타났다.

면적 대비 소방관이 가장 적은 강원도의 경우 16,874㎢에 2,760명의 소방관이 근무하고 있어 1인당 면적이 6.11㎢로 웬만한 신도시 택지지구보다 크다.

소방관 1인당 면적이 작은 지자체는 서울에 이어 부산 0.26㎢, 대구 0.40㎢, 대전 0.41㎢, 광주 0.42㎢ 수준이었고, 도 단위로는 경기도가 1.29㎢로 면적 대비 소방관이 가장 많았다. 소방관 1인당 면적이 큰 지자체는 강원에 이어 경북 5.71㎢, 전남 5.12㎢, 충북 4.24㎢, 전북·경남 3.89㎢ 순이었다. 특히 같은 관내에서도 농어촌 지역의 경우 소방관이 더욱 적어서 전국에서 가장 큰 기초지자체인 강원도 홍천군의 경우 소방관 1인당 면적이 11.59㎢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정부는 지난 10월 지방직으로 분류된 소방공무원을 국가직으로 일관 전환해 국가 안전에 대한 책임을 높이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는 지방직 소방공무원 4만 4792명 전부를 국가직으로 전환하는 것으로 국가직으로 전환되는 소방공무원 비율은 전국 17개 광역단체 공무원의 약 44%에 해당하는 규모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