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의 새해에도 이어진 포문…“다스는?”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이 시장 3일 자신의 SNS를 통해 “꼬리가 길면 밟힌다더니”…“이제 꼬리를 잡아당겨서 몸통과 머리를 직접 확인해야”라며 전년도에 이어 이명박 구속 촉구하고 나서

이재명 성남시장은 연말에 이어 새해에도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포문을 닫지 않고 있다. 이 시장은 3일 자신의 SNS를 통해 “꼬리가 길면 밟힌다더니 쥐꼬리가 밟혔군요. 이제 꼬리를 잡아당겨서 몸통과 머리를 직접 확인해야”라며 연일 날선 지적을 이어가고 있다.

이 시장은 전년도 12월 29일에도 연속으로 올려진 3개의 글을 통해 거듭 이명박 전 대통령을 겨낭하며 다스 관련 논란을 꼬집었다. 그는 ‘신상필벌..mb처벌’이라는 글을 통해 “매일저녁 5-7시 학동역 6번출구 100m이명박집 입구골목(단식농성장)이명박구속촉구 촛불집회”라며 이명박 전대통령 관련 집회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렸다.

이어 “30일 오후5시엔 송구영신 촛불문화제 명박산성 공략 행진”이라는 글과 함께 다스 전 총무차장 “MB딸 다스 위장취업”이라는 주장이 달린 MBN기사까지 링크에 올렸다.

같은 날 ‘적폐청산의 백미는 이명박 구속..다스를 넘어 자원외교 사대강 제2롯데로’라는 글을 올리며 “다스 120억 비자금 수사 ‘공소시효’ 장벽 넘어 진격할까?”라는 제목의 뉴스1 기사를 통해 ‘공소시효’논란이 일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고 의혹을 받고 있는 자동차 부품 생산업체 다스의 120억 원 비자금 문제에 대해 각을 세웠다.

다시 이어진 SNS글을 통해 “실소유자가 누구인지는 삼척동자도 아는 사실..MB는 괜한 고생 시키지 말고 자수하라”며 자신의 의견을 재차 내비쳤다.

이재명 시장은 새해에도 자신의 SNS를 통해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 거센 비판을 멈추지 않고 있다. 이 시장은 전년도인 지난 12월 19일 ‘MB 수사와 처벌 없는 적폐청산, 있을 수 없습니다’라는 글을 통해 적폐청산의 대상으로 MB를 지목하며 그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MB는 박근혜 국정농단의 뿌리”라며 “박근혜 당선을 ‘만들어 낸’ 국정원 댓글 조작사건의 몸통”이라고 지목했다. 또한 “자원외교비리, 방산비리, 4대강에 다스 실 소유 의혹까지 수사해야 할 대상이 차고 넘친다”며 “우리 시대의 최대과제는 적폐청산”이라고 재차 주장했다.

한편, 이명박 전 대통령은 전년도 지난 18일 ‘다스’ 실소유주 의혹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것은 나한테 물어볼 것은 아니지 않은가”라고 말한 바 있다. 또한, 자신의 측근 수사에 대해서 말을 아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