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③] 이재명 “바로 위의 형님이니까 제일 사이가 좋았죠”…”나 때문인 거 같아 가슴 아파”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인터뷰③] 소송 아직 안 끝나… “형제 너무 안 챙긴다 욕먹지만…”

글: 박정훈(friday76) 박순옥(betrayed) 사진: 이희훈(leeheehoon)

 이재명 성남시장
 이재명 성남시장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솔직히 ‘잠깐’ 섭섭할 때도 있었는데, 그것도 지나니까 다 잊었습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오마이뉴스>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왜 그러냐고 물었더니, 역시나 “가족 관련 보도 때문”이라는 답이 돌아왔다. 지난 19대 대선 더불어민주당 후보 경선 동안 세간을 떠들썩하게 한 ‘이재명 형수 욕설 사건'(관련기사: ‘노빠’였던 이재명 친형은 왜 ‘박사모’가 됐나).

그 사건의 당사자인 셋째 형 재선씨가 지난 11월 2일 작고했다. 그리고 보도된 대로 장례식장을 찾은 이 시장은 형수에게 문전박대 당했다.

“바로 위의 형님이니까. 제일 사이가 좋았죠. 그러니까 사실 (제가)장학금 받은 걸로 형님 학원비, 생활비 대줘서 형님 공부해서 대학가신 거예요. 그 만큼 가까웠죠.

“저만 (문상) 못한 게 아니라 다른 형님 동생도 다 못했어요. 다 거절 당했다니까요. 형수가 반대해서… 난 그렇다 쳐도 다른 가족들은 왜 못하게 하는지. 안타깝죠. (돌아가시기 전) 병원에 입원했을 때도 못 만났어요.” 

형님을 세상을 등졌지만, 이 시장과의 악연(?)은 끝나지 않았다. 형수가 낸 손해배상 소송 등이 아직 진행 중이다.

“지금도 (형수가) 나를 고소해서 우리가 응소한 상태인데 여전히 그러고 있어요.”

이 시장의 말투에는 체념이 묻어났다. 자신이 정치를 안했다면 이런 가족 불화는 없었을 거라고 했다.

 이재명 성남시장
 이재명 성남시장의 집무실은 책상위에는 여느 시장들 처럼 결재서류가 잔뜩 올려져 있었다. 유독 눈에 띄는 물건들은 아이들의 장난감이 가지런히 놓여 있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이건 처음 하는 얘긴데, 요양보호사 하시는 누님이 성남시 예산 지원을 받는 곳에 기간제 비슷하게 취직을 하셨어요. 제가 도와준 것도 아닌데 됐더라고요. 근데 제가 못하게 했어요. ‘시에서 예산 받는 곳에서 일하시면 제가 오해 받습니다’라고 했죠. 누님은 ‘내가 내 실력으로 한 건데 왜 못하냐?’ 하시고… 저랑 싸웠어요. 결국 그만두셨죠. 아직도 좀 섭섭하실 겁니다.”

이 시장 말에 따르면 ‘참 못 산다’는 누이는 여전히 요양보호사를 하며 어렵게 산다. 이렇다 보니 지역에서는 이재명 시장이 너무하다는 말도 나온다. 일용노동자 큰 형님, 요양보호사 누님, 청소회사 직원 둘째 형님, 환경미화원 동생, 과로사로 죽은 여동생 등. 이 시장이 형제들에게 무심하다는 거다.

“(2년 전 죽은 여동생이) ‘오빠 덕에 야쿠르트 그만두고 취직했냐’ 소리 듣기 싫어서 하기 싫은 야쿠르트 배달을 계속한 겁니다. 뭐 일할 데가 어디 있겠어요? 제가 재선되고 난 다음에야 직장을 바꿨죠. 건물 청소였는데, 결국 며칠 안 돼서 새벽에 출근하려다 화장실에서 뇌출혈로 죽었죠. 다 나 때문인 거 같아서 가슴 아파요.”

좀 일찍 다른 직장을 구했으면 여동생이 그렇게 안 됐을 거라는 말도 덧붙였다. 세상을 떠난 재선씨와의 불화도 결국은 비슷한 일이라고 이 시장은 봤다. 형님이 인사 부탁하면 하나 들어주고 표시 안 나는 거 좀 해줄 걸 그랬나, 하는 생각도 든다고 했지만 이 시장은 결론을 바꾸지는 않은 듯했다.

“공직자가 되면 가까운 사람들이 피해를 입는 거 같아요. 이익 보면 다 망하는 거고. 운명으로 알고 미안한 마음으로 살아갑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