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주산지. 녹색 아름다움 담은 그 이름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경북 청송군 부동면 이전리에 위치한 저수지. 김기덕 감독의 영화 ‘봄, 여름, 가을, 겨울’의 촬영지로 더 유명해진 이곳은 사진작가들에게는 이미 유명한 곳이다. 4계절 다른 모습을 보여주며 하루에도 여러 번 다른 아름다움을 전해준다.

조선 숙종 1720년 8월에 착공돼 현재에 이르고 있는 이곳은 마르지 않는 저수지로도 널리 알려져있다. 2013년 3월 21일에 명승 제105호로 지정되어 관리되고 있다.

주산지는 진입하기 위한 근처 진입로부터 그 풍광은 넉넉하다. 주산지 주변의 수생식물과 울창한 자연 경관은 감탄사가 절로 나오게 만든다. 바로 앞 입구에 주차장이 위치해 잠시 다녀오기도 좋다. 다만, 주산지 자체는 그 작은 규모가 아쉬울 따름이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