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에 쿡방, 먹방까지 <윤식당>이 보여주는 것은?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기본은 지키고 영역은 확장한 나영석표pd 예능 확장판 <윤식당> 그 끝은?

<윤식당>인도네시아 발리 근처 작은 섬에서 작은 한식당을 운영하며 좌충우돌하는 이야기를 담은 예능프로그램이다. 천상 배우로 살던 3인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에 구깨비 알바신(神)구까지 합류한다.

시작은 윤여정의 데뷔 50주년 기념행사에 나영석pd가 초대되고 시작된다. 그는 그 장소에서 자신의 다음 방송 인재후보들을 물색한다. 여정에게 손편지를 전한 정유미. 진심을 담아 축하인사를 하는 이서진까지. 그는 윤여정 맞춤형 인재들을 찾아낸다.

첫 방송에 공개된 그들의 만남. 윤여정에게는 사장만 하라고 하고, 정유미에게는 설거지만 하라고 하고, 그저 이서진은 장소에 나오기만 하라고 할 정도로 윤식당의 기획은 예상치 않은 내용으로 시작된다.

나pd의 타국에서 식당을 열고 요리를 해야 한다는 제안에 당황한 3인. 이내 평정심을 찾고 요리 아이템을 서로 구상해가며 열의를 높인다. 이들은 홍석천의 운영하는 식당에서 레시피를 배워가며 준비를 다져간다.

그렇게 윤식당은 삶과 여행이 공존하는 작은 섬을 비추며 그들을 식당으로 이끈다. 현지에 도착한 그들은 자신들의 바로 옆 대박가게에서 긴장하기도 하고, 그들은 밋밋한 음식에 자신감을 갖고 해맑은 기쁜 표정을 짓기도 한다. 대박가게에서 이들 일행은 죄 없는 의자에 불편을 호소하기도 하고 선망과 경계의 눈빛을 동시에 보낸다.

<윤식당>서로간의 직급은 있지만 그저 친구이자 동지일 뿐

“손님이 안와? 서진이 50명 온다며?”

영업 준비를 마친 설레는 아침. “속탄다”며 음료를 마시는 여정과 첫 손님에 당황해 “오빠가 가고 있어요”라며 중계까지하는 유미. 그 상황 속 익숙하지 않지만 능숙한 솜씨를 보이는 여정. 여유있게 손님들에게 안내하고 있는 서진. 손님을 기다리며 여느 사장들처럼 애태우는 이들. 일반 식당에선 흔히 보기 어려운 서로 동지같은 마음으로 그 상황을 걱정하고 기대하고 설레어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각자 자신의 임무가 정해져 있지만 마음은 모두 하나다. 이곳에선 사장도 직원도 직급만 있을 뿐 서로 든든한 동지이고 따뜻한 친구의 모습이다.

방송 내내 출연자들은 예능인 걸 잊은 듯 장사에 몰두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방송을 보는 이들은 빵 터지게 웃기도 하지만 출연하는 이들은 그저 진지하다. 영업이 종료된 뒤에야 예능인 걸 깨닫듯 이들의 예능은 리얼함이 저절로 담겨버린다.

나영석pd는 이 모든 걸 계산이라도 한 듯 당황하지 않는다. 그렇다고 여유를 부리지도 않다. 출연자들에게 이런저런 제안으로 곤혹스런 상황으로 내몰기도 하고 시청자들에겐 호기심을 가득하게 한다. 예상 못 할 출연자들의 행동은 윤식당에 더욱 흥미를 배가시킨다. 다만 이 예능은 인간 본연의 위기극복 본능을 알기라도 하듯 윤식당은 예상과 달리 큰 문제없이 번화하게 돌아간다. 오히려 특이한 곳에서 특이한 한식으로 메뉴를 만들었음에도 식당은 분주하다. 한산할 거라는 걱정도 잠시 재료가 부족해 걱정일 지경이 되버린다.

손님에게 주문을 받으며 쩔쩔매기도 하고 재료가 없는 음료주문을 연거푸 받으며 당황하기도 한다. 다들 낯설을 식당일. 그것도 외국. 요리도 서빙도 낯선 그들에게 쉬운 일은 아니다. 큰 문제없이 돌아가는 이유는 그들이 유기적으로 궤적을 그리며 돌아가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감탄사가 나온다. 예능인 줄 모르고 내내 장사에 몰두하는 이들은 힘든 기색은 보이지만 서로에겐 그저 웃고 즐거운 시간들이다. 좌충우돌하면서도 무겁지 않은 윤식당은 이들은 더욱 밀착시켜주는 듯 하다.

<윤식당> 좌충우돌. 세대를 어우른 공존의 즐거움 보여줘

어쩌면 우리가 잊고 있던 삶의 즐거움을 보여주려 한 것일까? 아니면 익숙하지 않고 능숙하지 않은 일상의 우리 삶의 즐거움을 나타내려 한 것일까? 이들은 서로간의 세대차이와 남녀간의 차이를 가졌음에도 윤식당은 예상과 달리 당황하고 번잡하지만 내내 웃음이 끊이지 않는다. 경험해보지 못한 일들을 하며 싸우고 당황할 수 도 있는 이들이 전혀 그렇지 않은 모습을 보인다. 장사가 안되면 같이 걱정하고 잘되면 같이 기뻐한다.

그 좌충우돌 하면서도 즐거워하는 모습은 삶이 때론 정리되지 않고 정갈하지 않아도 충분히 아름답고 행복할 수 있다는 모습을 나타내준다. 방송 중간 중간 윤식당 그 사이를 지나가는 해변의 아름다운 풍광은 힘든 현실 속 우리가 잊어온 아니 못보고 지나가는 삶의 아름다움을 나타내 주는 복선같기도 하다.

에머랄드 빛 해변과 아무 근심걱정 없어 보이는 사람들. 그들 사이로 정신없이 바쁘지만 즐거운 윤식당네 사람들.

그 와중에 갑작스런 사업번창으로 서빙과 음료를 맡은 이서진의 추가 알바생 요청을 바은 나pd. 예상과 달리 번창하는 식당을 보며 나pd도 추가 인원을 구해달라는 이서진의 요구를 흔쾌히 받아들인다

나pd의 흥쾌한 수락이 왠지 불안한 윤식당의 사장 윤여정. 그 상황을 듣고 그녀의 불안한 예감은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혹시 추가 알바생이 “이순재 선생님 모시고 오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빙긋 웃는 나영석pd. 그는 이미 직접섭외라도 했던 듯 현재 연극 연습중인 이순재의 스케줄까지 꿰고 있었다.

“(내가 뭐 하는지)나도 모른다 가봐야 안다…”

라며 일단가고 보는 열혈 알바생 신깨비 신구. 잠시 적응 안 된 듯 단순 업무만 하겠다고 하던 그는 이날 예고를 통해 자신의 추후 활약상을 예고했다.

이날 장사를 마치고 모인 이들은 예상과 다른 반응에 영업방식까지 고민하기 시작했다. 사뭇 진지해지고 있는 예능. 그러한 모습을 자연스럽게 유도하고 있는 나pd. 그가 기대하며 그리고 있는 윤식당의 모습은 어떤 것일까?

아직 진화중인 나영석표 예능. 윤식당이 보여줄 그 끝은?

나영석표 예능은 아직도 진화중이다. 할배들의 여행이야기를 담은 <꽃보다 할배>를 시작으로 이승기의 활약(?)이 돋보인 <꽃보나 누나>. 차승원, 유해진의 <삼시세끼>를 믹스한 출연자 셋의 쿡방과 손님들의 먹방 까지. 그가 이번엔 기존여행과 요리를 함께 담은 예상치 못했던 예능 <윤식당>을 들고 나왔다.

<윤식당> 타국에서 자신들의 본업과 어울리지 않는 장사를 하는 이들. 더더욱 어울리기 힘들 것이라고 예상되는 청년세대와 노인세대가 얽혀 섞이는 모습 그리는 윤식당. 진정 그들이 찾는 장사 여행의 즐거움은 무엇일까? 삶에 지쳐 평소 우리가 잊고 살던 삶의 즐거움이 주변과 함께 어우를 수 있다는 가능성을 슬며시 보여주려고 하는 것인지 새삼 궁금하다.

어려운 경제상황. 윤식당은 일반인들이 쉽게 떠나기 어려운 여행의 즐거움과 먹방. 난해한 상황 속 점차 번창하는 자영업의 모습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기를 살려주고 싶었던 것일까? 점점 번창해가는 윤식당은 다시 시청자들의 깊은 품 속을 파고들기 시작했다.

<윤식당>은 앞으로 우리의 삶이 그들처럼 내내 공존하며 즐거울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줄 수 있을까? 삶은 여행이고 여행의 아름다움이 삶의 한 모습이라는 것을 담아낼 수 있을까?서로 동지이자 친구인 것도 함께.
<www.ohmynews.com>에도 송고됩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