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오포 태재고개 교통체증 해소를 위해 중앙부처 방문

1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광주시가 오포 지역의 급격한 인구증가로 인한 태재고개 교통체증 해소를 위해 중앙부처를 지속적으로 방문, 정부 부처 관계자를 만나 고충 및 건의사항을 직접 알리는 등 시민 불편 해결에 앞장서고 있다.

조억동 광주시장은 지난 14일 기획재정부를 방문, 부처 관계자와 함께한 자리에서 “성남(분당)과 인접한 신현리, 능평리 지역은 지역개발로 인한 인구유입이 급증하고 있고 태재고개 일원은 일일 교통량이 6만 1,000여대에 달하는 등 만성적인 교통체증으로 주민들의 원성이 끊임없이 제기돼 대책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라며 교통체증 해소를 위한 사업비 반영을 강력히 건의했다.이에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해당지역 교통체증에 대하여 충분히 인지하고 있으며, 적극적으로 사업비 반영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또한, 조 시장은 지난 4월과 5월 2회에 걸쳐 국지도 57호선(태재고개) 교통체증 해소를 위해 국토교통부를 방문했으며,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과 관계자에게 ‘오포~분당간 태재사거리 확장 및 지하차도 개설’, ‘성남율동공원~오포읍 신현3리간 대체도로 개설’ 등 해결방안을 모색해 줄 것을 강력히 요청 했다.

아울러, 시는 서울~세종간 고속도로의 오포IC를 활용한 대체도로 개설 방안 등을 포함한 ‘교통체증 해소 타당성용역’을 착수하여 오포읍 능평리, 신현리 지역의 교통체증 해소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1개의 댓글

  1. 빨른 시일내로 교통체증 해결 요
    선거때만 해결하겠다고 , 선거끝나면 오리무중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