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명절 앞두고 광주시에 이웃돕기 손길 줄이어

0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추석 명절을 앞두고 어려운 이웃과 함께 하려는 손길이 광주시에 계속 이어지고 있어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광주시 호남향우회(회장 정재형)는 14일 추석을 맞아 북부 무한돌봄 행복나눔센터에 생필품 키트 100세트를 기탁했다. 키트는 백미, 라면, 휴지, 치약 등의 생필품으로 구성돼 있으며 관내 취약계층 100가구에 전달했다.
이에 앞서 지난 13일 오포읍 새마을회(회장 경기창, 부녀회장 황순삼) 회원들은 오포읍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라면 100박스(220만원 상당)를 기탁했으며 같은 날 남한산성면 새마을부녀회(회장 손명림)도 남한산성면 행정복지센터(면장 최영수)를 방문해 소외계층에게 전달해 달라며 김 50상자(50만원 상당)를 전달했다.
또한, 이날 초월읍 대쌍령리에 위치한 ㈜대청냉장 민강원 대표와 ㈜두월냉장 백남조 대표는 초월읍 행정복지센터를 찾아 각각 성금 200만원을 기탁했다.
이에 앞서 지난 10일 ㈜평화엔지니어링 권재원 회장은 광주시청을 방문, 외국인 쉼터를 이용하는 외국인 노동자가 추석에 소외되지 않게 해달라며 백미 100포(10㎏·300만원 상당)를 기탁했다.
아울러 농업회사법인(유) 백만 이승우 대표와 경안동 삼일정육식당 김경환 대표는 취약계층에게 전달해 달라며 경안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 계란 300판(240만원 상당)을 기탁했다.
이와 관련 신동헌 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여느 때보다 어려운 상황임에도 어려운 이웃과 함께 하려는 기탁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전해주신 후원물품 등은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에게 소중히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