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대호 도의원, “경기도정에 대한 가짜뉴스 엄격히 대처해야”

0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홍보예산 및 인력 증원 전폭적 확대로 공익실현 필요 건의

황대호 경기도의원(더불어민주당, 수원4)이 경기도정과 관련된 ‘가짜뉴스’에 대해 경기도가 엄정 대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의원은 지난 1일 열린 경기도의회 제354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대신한 이용철 행정1부지사에게 이 같은 내용을 적극 건의했다.
황 의원은 “만족도가 높고 성과가 객관적으로 입증된 경기도정 주요 정책에 대해 왜곡하는 언론이 최근 많이 발생하고 있다”며 “청년기본소득에 대해 사실을 교묘히 왜곡해 퍼주기 사업처럼 폄하하기도 하고, 지속적으로 추진됐던 경기도 기본소득 공모전을 두고 경기도 예산으로 대선 정책홍보를 한다는 등 도민의 알 권리를 심하게 침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구체적으로 “청년기본소득의 경우 정부의 구직지원금과 성격이 다른 보편적 복지사업으로 실시하고 있음에도 정부의 구직지원금을 명칭만 바꾸어 실시하고 있는 것처럼 왜곡보도하여 세금살포를 하고 있다는 비난이 있었다”며 “경기지역화폐에 대해서도 지난해 9월 경기연구원이 지역화폐의 경제활성화 효과, 도입의 의의 등을 분석한 연구보고서를 발표하였음에도 제대로 된 효과 분석조차 하지 않고 있다는 왜곡기사가 있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최근 이재명 도지사의 대선출마 선언 이후 현역 지사 신분을 이용해 대선공약 홍보를 하는 것처럼 왜곡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며 “2019년부터 지속적으로 개최해온 기본소득공모전이 이 지사의 대선 홍보를 위한 개최라고 폄하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1인당 홍보예상 서울시의 1/3…예산 인력 확대해야”

또 방만하게 홍보비를 증액해서 쓰고 있다는 일부 야당의 주장에 대해 “경기도가 서울시에 비해 400만 명이나 인구가 많음에도 대변인실 정책 홍보예산은 서울시 500억 원의 겨우 절반 수준인 250억 원에 그친다”며 “이 지사가 250억 원의 예산을 개인의 대선 홍보를 위한 사용한다는 논리라면 서울시는 500억 원의 예산을 서울시장 개인홍보에 쓰고 있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황 의원은 “지역인구 1인당 홍보예산으로 계산하면 서울시 5090원의 1/3 수준인 1871원밖에 되지 않아 오히려 대변인실의 정책홍보 예산과 인력을 확대해야 한다”며 “전략적 기획보도와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 적극적인 정책홍보에 나서는 서울시 사례처럼 경기도에서도 더욱 공격적인 도정홍보로 경기도 주요 정책에 대한 도민의 알 권리를 충족해야 한다. 아울러 가짜뉴스와 왜곡기사에 대해서는 필요한 경우 법적대응도 고려하여 엄정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정확한 도정을 전달하기 위해서는 공익실현을 위해 함께 하고 있는 지역언론과 협력해야 한다”며 “지역언론과의 협력체계와 연대 강화로 가짜뉴스와 왜곡기사가 발생하는 것을 예방하고 실속있는 정책홍보가 이루어지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이용철 행정1부지사는 “경기도정을 홍보하는 것이지 이재명 지사 개인을 홍보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지자체의 홍보비 역시 단체장 개인의 홍보예산이 아닌 시정 또는 도정에 대한 것”이라고 답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