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산업재해 예방 위한 ‘노동안전지킴이’ 본격 운영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 산재 발생 우려되는 건설현장 등 상시 점검 통해 안전문화 정착 유도
○ 현장안전 전문가 2명 선발… 안전재해 예방조치 등 위반사항 개선 지도

 

하남시(시장 김상호)는 산업현장 재해 및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노동안전지킴이’를 이달부터 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노동안전지킴이는 산업재해 발생이 우려되는 건설현장 등을 대상으로 상시 점검을 실시해 미비점 등을 개선함으로써 안전문화 정착을 유도하고자 경기도에서 도입한 제도로, 지난해 10개 시·군에서 운영 후 올해 전 시·군으로 확대됐다.

시는 운영에 앞서 산업안전 관련 자격증을 소지하고 실무경력을 충분히 갖춘 현장안전 전문가 2명을 노동안전지킴이로 선발했으며, 활동 전 현장 실습과 교육을 진행해 지도 역량을 강화했다.

이들은 이달부터 연말까지 ▲산업현장 노동자의 개인보호구 착용 여부 ▲산업안전보건기준 위반사항 ▲안전재해 예방조치 위반사항 ▲인력배치 적정 여부 등을 꼼꼼히 살피고 개선 및 보완사항을 지도하게 된다.

특히 산재 및 사망사고가 주로 발생하는 소규모 건설현장과 특정 위험 업종을 집중 점검해 산재발생 요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시는 이번 운영으로 건설현장 노동자들이 보다 안전한 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노동안전지킴이와 관련기관 간 유기적 협업을 통해 노동자들의 산재사고 사망률 감소를 유도하고, 산업현장 내 안전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운영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