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은 사는 것이 아니라 사는 곳” 이재명 표 기본주택 홍보관 발길 이어져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기본주택 홍보관 개관 2일차인 27일 하루동안 790여명 방문. 신혼 부부, 취학 전 아동 동반 부부, 50대 중년 부부 등 기본주택 관심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핵심정책중 하나인 기본주택에 시민들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경기주택도시공사(이하 GH)는 기본주택 홍보관을 개관한 2일차이자 첫 번째 주말인 2월 27일에 790여명이 광교신도시 내 기본주택 홍보관을 방문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홍보관에는 신혼 부부, 취학 전 아동 손을 잡고 방문한 젊은 부부, 50대 후반의 중년 부부 등 다양한 연령과 계층들이 방문했다.

방문객들은 홍보관 내 기본주택 홍보물과 견본주택을 관람하고, 기본주택 청약시점, 사업 후보지, 경기도 외 주민의 입주가능 여부, 임대료 수준 등 다양한 질문을 하면서 기본주택에 대해 관심을 나타냈다.

이에 대해 GH 관계자는 “연내 사업 후보지 등 사업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며 “3기 신도시 등 GH 참여 지분의 50% 이상을 기본주택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집 문제 해결 못하면 장기적인 불황과 경기침체 피할 수 없어”

기본주택은 이재명 도지사의 기본소득과 기본대출 등 대표적인 기본시리즈 정책으로  “주택은 사는 것이 아니라 사는 곳”이라는 모토로 부동산 및 주거 안정화의 대표정책으로 추진 중이다

또한 주거를 수돗물과 같은 보편적 서비스로 접근한 정책으로 현행 공공임대주택과는 달리 무주택자 누구나 입주 가능하고, 역세권 등 핵심지역에 건설하는 장기 공공임대주택이다.

지난 해 7월 정책 발표 이후 지난 1월 국회 토론회를 진행하였으며, 2월에 분양주택 수준의 기본주택 통합설계 기준 발표 및 기본주택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이번 달 25일 홍보관을 개관했다.

현장을 찾은 방문객들은 “소득은 늘지 않는데 전월세 가격이 너무 올라 외곽의 시설이 안 좋은 주택으로 점점 밀려나는 것이 현실”이라며 “주거안정을 위해 추진하는 기본주택이 최대한 빨리 공급되었으면 좋겠다”는 기대감을 나타냈다.

GH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불구하고 기본주택 홍보관에 많은 분들이 방문하시는 것을 보며 많은 국민들께서 주거문제 해결에 대한 관심이 높다는 것을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되었으며, 기본주택을 통해 국민의 주거문제를 해결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25일 기본주택 컨퍼런스 개막식에 참석이후  페이스북을 통해 “경기도 기본주택 컨퍼런스는 새로운 공공주택을 위한 뜻과 마음을 모았다”며 기본주택 정책에 대해 자부심을 나타냈다.

그는 “집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장기적인 불황과 경기침체를 피할 수 없다는 사실을 직시해야 한다”며 “양질의 공공주택 공급은 부동산 문제가 초래하는 악순환을 끊어내고 우리 경제 활성화를 이끌어낼 경제정책이 바로 경기도 기본주택”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께서 부동산으로 돈을 못 벌게 하는 데 답이 있다고 하셨는데 정확한 답“이라며 ”집이 주거수단으로만 작동한다면 시장의 수요공급에서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다. 공포 때문에 생기는 수요를 없애는 방법이 유일한 주택문제 해결의 길”이라고 밝혔다.

한편, 홍보관은 기본주택에 관심이 있는 누구나 관람할 수 있으며, 화요일~금요일까지는 10시~19시, 토요일에는 9시~18시까지 운영된다(일·월 휴무). 다만 개관 첫 주 주말인 2월 28일(일)과 3월 1일(월)에는 9시~18시까지 특별 운영된다. 노약자 등 홍보관 방문이 어려운 경우 기본주택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기본주택을 체험할 수 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