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매일 찾아가는 생활 맞춤형 복지서비스‘달고나’시작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 ‘달’려가 ‘고’치고 ‘나’누는 행복나눔 사업

 

양평군(군수 정동균)에서는 지난 23일부터 복지정보 취약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달려가 고치고 나누는 행복나눔사업’(이하 ‘달고나’)을 시작했다. 올해 ‘달고나’사업의 시작은 양동면 쌍학2리가 함께 했으며, 12월까지 요일별로 찾아가는 생활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번 사업의 복지서비스는 요일별 ▲고령 및 장애 등으로 가사활동이 어려운 대상자에게 이동 세탁 서비스 ▲가사활동이 어렵거나 정서적 지지가 필요한 주민에게 짜장면 등 이동음식 나눔 ▲‘해피좋은 이웃들’ 봉사자의 재능기부를 통한 소소한 집수리 지원 ▲복지서비스의 접근성 및 복지정보 취약 주민에게 맞춤형 복지상담 등을 진행한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달고나’ 복지서비스를 통해 서비스의 접근성 및 복지정보 취약 계층을 선제적으로 발굴해 탄탄한 지지체계를 확보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달고나’ 서비스를 원하는 마을에서는 마을복지리더(이장, 부녀회장, 노인회장 등)가 주민 욕구를 취합해 해당 읍·면 복지팀 또는 양평군무한돌봄센터로 신청하면 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양평군무한돌봄센터(☎ 031-775-7046)로 문의하면 된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