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양서친환경도서관, 「블라인드 북」 도서 추천 서비스 제공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양평군 양서친환경도서관에서는 어린이 및 일반 자료실 이용자를 대상으로 도서 추천 서비스인 ‘블라인드 북’을 제공한다. ‘블라인드 북’이란 이용자가 도서의 키워드만 보고 선택하는 도서 추천 서비스로 매월 특정한 주제에 맞춰 도서를 선별하고 키워드만 추출해 이용자에게 포장된 상태로 제공한다.

코로나19로 인해 현재 도서관 자료실에서 머무를 수 있는 시간은 30분으로, 약 6만 권이 넘는 도서 중에서 이용자가 원하는 도서를 고르는 데 부족한 시간이다. 이용자가 키워드를 보고 마음에 드는 도서를 고르는 것은 제한된 시간 안에 효율적으로 도서를 선택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 또한, 표제와 내용을 모르는 도서와의 우연한 만남은 독서 흥미를 유발해 도서관 방문을 장려하고 독서 편식 습관도 해결할 수 있다.

‘블라인드 북‘ 서비스는 양서친환경도서관 어린이 및 일반 자료실에서 1인 1권에 한하여 데스크에서 대출 할 수 있다. 블라인드 북 도서로 선정된 도서는 예약과 상호대차가 불가하며, 책과 함께 동봉된 리뷰지를 작성해 데스크에 제출하면 도서관이 더욱 발전된 서비스 제공에 도움이 된다.

더불어, 용문도서관에서는 분기별로 주제를 선정하여 다양한 책을 선정해 이용자에게 제공하는 북 큐레이션, [’아‘ 다르고 ‘어’ 다르다] 를 운영하고 있다. 이 서비스는 양질의 책을 이용자와 만나게 해주고 독서에 대한 흥미를 돋우는 데 목적이 있다.

이명복 도서관 과장은 “블라인드 북, ‘아’ 다르고 ‘어’ 다르다 와 같은 북 큐레이션 서비스 제공을 통해 코로나19와 비대면 시대 속에 지쳐있는 이용자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해 도서와의 연결과 소통을 강화코자자 한다”고 말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