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콜센터 등 ‘감정노동자 안전망 마련’ 시동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내년 1월부터 6개월 간 ‘성남시 콜센터 조직 및 환경 개선을 위한 TF팀(가칭)’운영 

정신건강복지센터와 연계 심리지원 프로그램도 운영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시 소속 콜센터 상담사 등 감정노동자들을 위한 안전망 마련에 힘 써 나갈 방침이라고 20일 밝혔다.

우선 내년 1월부터 6개월 간 ‘성남시 콜센터 조직 및 환경개선을 위한 TF팀(가칭)’을 운영할 예정이다. TF팀은 지난 11월 3일 최종 보고된 ‘성남시 콜센터 환경 및 조직개선 정책연구’에 담겨있는 개선과제를 바탕으로 상담사들이 직접 참여해서 다양한 개선방안을 발굴하고 시행한다.

용역보고서에는 조직 공정성 회복과 재구축, 감정노동 대응 체계 재정비 등 콜센터 조직 및 환경개선과 감정노동 보호를 위한 8개의 개선과제가 구체적으로 담겨져 있다.

또한 내년 2월부터 성남시 정신건강복지센터와 연계해 심리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프로그램은 사전 선별검사(스트레스, 우울, 자살), 정신건강프로그램 진행, 사후선별검사 척도 측정 등으로 구성된다. 콜센터 상담사 등 감정노동자를 대상으로 우선 시행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콜센터를 포함한 감정노동 보호 전반에 대한 다각적인 제도개선을 통해서 공무직 근로자들의 노동환경 개선은 물론 보다 양질의 행정서비스를 성남시민들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