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코로나19로 인한 생계형 장발장 막아야”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도민 여러분께 이 문제에 대한 입장 및 해결책에 대한 아이디어 제안을 부탁드린다”

“비상한 시기에는 비상한 대책이 필요하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코로나19로 인해 생계형 범죄가 늘고 있는 상황을 공개하며 도민들의 아이디어 제안을 요청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 ‘늘어나는 코로나 장발장..여러분의 제안을 기다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도민 여러분께 이 문제에 대한 입장 및 해결책에 대한 아이디어 제안을 부탁드린다”며 “전문가와 공직자들만으로는 이 문제에 대한 대응에 한계가 있으니 집단지성 발동을 요청 드린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코로나19는 경제적 위기에 처한 도민들의 삶을 처참하게 만들었다”며 “올해 1분기 생계형 범죄는 40만4천건으로, 지난 해 같은 기간 대비 5% 늘었다”고 우려를 전했다.

이어 “재산범죄와 특히 고령층의 재산범죄는 각각 11%씩 증가했다”며 “굶주림으로 빵을 훔칠 수밖에 없는 ‘장발장’이 지금 우리이웃이 되고 있다”고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어떤 경우에도 범죄를 정당화할 순 없지만 배가 고파 범죄를 저지르는 일은 막아야 한다”며 “그것이 바로 국가가, 사회가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경기도는 생계위기에 처한 분들의 먹거리 제공 등 긴급구호를 위해 푸드 마켓에 장발장 코너를 만들어 필요한 최소물품들을 무상공급하려고 한다”고 도의 향후 계획을 전했다.

한편, 경기도는 생존을 위해 범죄를 선택하는 절박한 상황을 함께 이겨낼 수 있도록 경찰에도 경미한 생계형 범죄로 훈방 조치된 위기 도민·가구 발굴을 공식 의뢰했다고 밝혔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