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는 마스크 필수” 증포동 마크 무료 배포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이천시 증포동(동장 박원선)에서는 지난 16일 증포동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는 민원인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예방에는 마스크 착용이 필수’라며 마스크 1천여 장을 나눠줬다고 밝혔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가파른 수도권과 강원에 ‘예비 경보’를 내리고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을 비롯한 다각도의 대책을 고심 중인 정부의 대응에 발맞춰 이날 한국자유총연맹 증포동분회 회원 등 20여 명이 참여해 무료로 마스크를 배부했다.

때마침 민원서류를 발급하러 증포동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한 갈산동에 거주하는 최 모(남, 40세)씨는 ‘시민 모두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사회적 거리두기 등 정부 대책에 적극 동참해야 한다’며, 무료로 나눠준 마스크를 소중하게 착용하겠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행사를 주최한 자유총연맹 증포동분회장(박모홍,김명자)은 ‘최근에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고 있다. 시민 여러분도 마스크 착용은 물론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한편 자유총연맹 증포동분회는 그동안 태극기 달기 운동은 물론, 태극기 나눠주기 운동, 신둔천 정화 활동과 통학 시간 교통캠페인, 코로나19 방역활동 등을 벌이는 등 자발적인 봉사활동을 꾸준히 전개해 오고 있다.

박원선 증포동장은‘정부가 코로나19 방역 단계를 1.5단계로 격상을 고민하는 중에 전개한 무료로 방역 마스크 나눠주기 행사가 의미가 깊다.’라며 방역 마스크 나눠주기 운동에 참여한 회원들을 격려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