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따뜻한 아이디어가 사람과 동물이 공존하는 경기도를 만들 것”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투명 방음벽 충돌 죽는 새 연간 800만 마리..노력하면 많은 생명구할 수 있어

“투명 방음벽에 죽어가는 새들, 작은 배려로 살릴 수 있습니다.”

이 지사는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글을 통해 “하남 미사신도시 개발로 설치된 투명 방음벽에 새들의 충돌사고가 빈번히 일어난다고 해 충돌방지테이프 부착하고 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벽에 작은 스티커만 붙여도 새들이 방음벽을 알아차릴 수 있어 충돌을 현저히 감소시킨다고 한다”며 “동네에서 우연히 죽어있는 새들을 발견한 도민 한 분께서 문제의식을 느끼고 꾸준히 조사해 아이디어를 제안해 주셨다고 한다.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환경부 조사에 따르면 투명 방음벽을 인식하지 못하고 충돌해 죽는 새들이 자그마치 연간 800만 마리에 달한다고 한다”며 “조금만 노력하면 많은 생명을 구할 수 있다”고 관심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사람이 만든 문제는 사람이 해결할 수 있다”며 “이번 충돌방지테이프의 예처럼 도민여러분의 따뜻한 아이디어가 사람과 동물이 공존하는 경기도를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해당 구간에서 그동안 조류충돌 피해를 모니터해온 한 자원봉사자가 지난 1년간 조사한 결과 투명방음벽에 부딪혀 폐사한 조류가 210여 마리에 달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이에 지난 14일 경기도자원봉사센터는 하남시자원봉사센터와 함께 약 100여명의 자원봉사자들이 하남시 미사중학교 인근 투명방음벽 200여m 구간에서 방음벽 개선작업을 진행했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