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조용한 전파’ 사전 차단… 집단감염 취약기관 선제적 검사 진행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성남시는 11월 9일부터 무증상 감염을 차단하고자 집단감염에 취약한 성남 소재 노인거주시설, 재활병원, 장애인 시설 등의 종사자를 대상으로 선제적 표본검사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사 대상은 노인거주시설 등 집단감염 취약시설 52개소 1,201명(수정구 9개소 163명, 중원구 28개소 238명, 분당구 15개소 800명)의 종사자다.

시는 선별진료소 검사 및 방문체취 등으로 각 시설 업무에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상 시설과 검사 시간 사전 협의를 통해 안전하고 신속한 사전 검사를 진행 중이다.

보건소 감염병 담당자는 “전국적으로 산발적 집단감염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취약시설의 선제적 검사를 통해 지역사회 내 전파를 차단토록 할 것”이라며 “추후에도 취약시설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으로 각 기관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시는 지난 10월 19일부터 11월 3일까지 성남시 요양병원 및 요양원 199개소 9,058명(수정구 119개소 5,374명, 중원구 32개소 1,270명, 분당구 48개소 2,414명)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검사 결과 전원 음성으로 최종 판정됐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