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창작자들에게 꿈을 키우는 공간이자 자립 기반을 마련하는 장이 될 것으로 기대’ 젊은 창작자들 꿈 키운다 ‘재미 가게’ 문 열어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성남시, 사회적 협동조합 ‘문화숨’에 1,369만원 지원
성남시 사회적 협동조합 ‘문화숨’이 젊은 창작자들의 수공예물 전시·판매 공간인 ‘재미 가게’를 수정구 수정남로 115-1 건물 1층에 설치해 7월 24일 오후 5시 문을 열었다.

문화숨은 젊은 창작자 50여 개 팀(100명)이 판매자로 등록된 조합 성격의 플레이 마켓 운영체다.

온라인 판로책과 더불어 지난해 6월부터 매주 또는 격주 토요일 분당구청 앞에 팀별 부스를 차려놓고 창작자들의 작품을 판매하다가 성남시가 청년층 일자리창출 사업비 1,369만원(국비 포함)을 지원해 청년들의 오프라인 창업·창작공간을 마련하게 됐다.

이번에 문을 연 재미 가게는 27㎡ 규모에 창작품 판매 공간, 창작 인큐베이팅실, 전시시설을 갖췄다.

문화숨의 자체 심사를 통해 선정한 9개 팀이 올해 말까지 입점해 도자기, 캔들, 천연염색 의류, 한지공예인형, 한지공예 인테리어 소품, 캐릭터디자인, 액세서리, 수제 잼, 바느질 소품 등 손으로 만든 모든 것을 전시 판매한다.

창업이나 창작을 희망하는 대학생 등에게는 전문 강사를 초빙해 컨설팅을 지원한다.

사회에 진출하려는 청년 창작자들에게 꿈을 키우는 공간이자 자립 기반을 마련하는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