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수소충전소 턱없이 부족해…수요자 위한 구축 시급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 소병훈, “정부 수소교통 정책 적극 추진 중이지만 아직 불편함 많아…교통당국과 지자체의 적극적인 노력 필요”
– 지역별 수소차 가장 많은 곳 1위 울산, 2위 경기, 3위 서울
– 강원도 수소차 699대, 유일한 수소충전소 1기 당 699대 도맡는 꼴

 

최근 정부가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라 수소 교통정책을 적극 추진하고 있지만, 전국 수소충전소는 수요에 비해 턱 없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소병훈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광주시 갑)이 분석한 ‘17개 시·도 자동차 연료별 등록 현황’에 따르면, 올해 8월 기준 등록된 수소차 는 총 8,911대다. 한편 ‘저공해차 통합정보 누리집’에 따른 전국 수소 충전소는 총 37기로 늘어나는 수요를 감당하기엔 턱 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지역별로 수소차 등록대수가 가장 많은 곳 1위는 ‘울산(1,628대)’이다. 수요에 맞게 전국에서 가장 수소충전소가 많지만 6기에 불과해 충전소 1기당 271대 꼴로 차량을 담당하는 실정이다. 이어 2위 ‘경기(1,310대)’, 3위 서울(1,152대), 4위 경남(802대), 5위 부산(798대) 순이다.

‘강원(699대)’에는 수소차충전소 1기가 설치되어 있다. 이에 수소충전소 1기가 699대를 맡고 있는 한편, ‘제주(1대)’에는 수소충전소가 한 기도 없어 지역 간의 격차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현재 정부는 2022년까지 전국에 310기의 수소충전소를 주요 교통 기점에 구축하겠다고 밝혔지만, 지역민들의 반발로 인해 수소충전시설 구축이 더딘 실정이다. 수소에너지에 대한 위험함을 이유로 수소충전소 건설에 대한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것이 그 이유다.

소병훈 의원은 “정부는 2022년까지 수소충전소를 310기로 늘린다는 방침이지만, 아직까지 많은 불편함이 동반되고 있는 실정” 이라면서, “수소교통 정책이 우리 미래 경제의 마중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수소충전소 인프라 구축에 교통당국과 지자체의 적극적인 노력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