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여 만의 휴가 보내는 이재명 “휴가 생각 미처 못했지만…”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이 지사 개인정비 계획. 코로나19로 인해 24시간 비상연락망 가동 예정

“도민 여러분께 휴가 신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자신의 휴가 소식을 전했다.

이 지사는 29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코로나19등 이런저런 사고 등으로 휴가생각은 미쳐 못하고 지냈다”며 “’제가 다녀와야 방역담당 공무원들도 눈치 안 보고 돌아가며 쉰다’는 비서진들 압박(?)에 마음 바꿔 내일부터 휴가 다녀오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계곡도 불시에 둘러보고 교외도 좀 다녀오면서 모처럼 아내와 둘만의 시간을 보내려 한다”며 “도정구상도 접어두고 그냥 푹 쉬는게 목표”라고 덧붙였다. 또 “그동안 못 봤던 책과 영화도 볼 생각”이라며 “알고 계신 좋은 책이나 영화 많이 추천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기도 공직자 여러분께도 공개지시한다. 잘 쉬는 것은 잘 일하는 것만큼 중요하다”며 “방역현장에서 고군분투하시는 담당공무원 모두가 충분히 휴가 다녀올 수 있도록 간부공무원께서 각별히 신경 써 달라”고 당부했다.

29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 지사는 30일부터 8월 5일까지 하계휴가를 보내게 된다. 이 지사는 특별한 계획 없이 개인정비 시간으로 보낼 계획이다. 다만, 코로나19를 비롯한 재난상황이 이어지고 있으므로 비상연락망을 24시간 가동할 예정이다.

이재명 지사 측은 ”민선7기 취임 이후 재판 등으로 제대로 된 휴가를 가본 적이 없다“며 ”얼마 전 대법원 선고가 난 만큼 마음의 짐을 벗고 재충전의 시간을 보내는 것이 필요하다는 게 참모들 의견”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 지사는 30일 기본소득연구포럼 창립식 참석을 위한 국회방문 및 이낙연 후보 접견 모두 휴가 중 진행하게 된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