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청에서 만나는 독립운동가와의 하루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성남시, 독립운동가 AR 체험 존 오픈

성남시는‘독립운동가 100인 웹툰 프로젝트’와 연계하여, 증강현실(AR, Augmented Reality) 독립운동가 3인의 체험 존 시범서비스를 오는 6월 26일부터 시청을 찾는 시민들에게 공개한다. 이는 웹툰 프로젝트 컨텐츠를 이용한 OSMU(One Source Multi Use)의 첫 사례이다.

증강현실(AR)과 엣지 컴퓨팅(Edge computing, 증강·가상현실, 자율주행 등과 같이 방대한 데이터를 지연 없이 실시간으로 처리하는 정보 수집·처리 기술) 기술을 활용, 김구, 여성대표 독립운동가 정정화, 성남 출신 남상목 등 3인을 3D 캐릭터로 복원하여, ‘성남시 AR’앱을 통해 시민들이 쉽게 독립운동가들과 소통할 수 있게 되었다.

성남시청 앞 광장과 1층 누리홀에 마련된 체험 존에서 스마트폰 앱으로 AR 독립운동가를 만나고 함께 사진과 동영상을 찍을 수 있다. 또한 다양한 동작과 목소리도 들을 수 있으며, 해당 인물의 웹툰으로 바로 이동도 가능하다. 그 밖에도 스마트폰으로 광장을 둘러보면 잔디를 노닐고 있는 초대형 코끼리와 토끼도 증강현실로 만날 수 있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 글로벌 스마트 창조도시 성남에서 독립운동가 AR 체험 존을 구축하여 시민들이 쉽게 독립운동가와 소통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 며, “웹툰 프로젝트가 앞으로 100인의 독립운동가를 그리는 만큼 더 많은 웹툰 주인공들을 AR 콘텐츠로 구현하여 시민들에게 역사, 문화적 가치를 알렸으면 한다”고 전했다.

‘독립운동가 100인 웹툰 프로젝트’는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성남시와 성남문화재단이 3년에 걸쳐 총 100인의 독립운동가들의 삶과 정신을 웹툰으로 그려내는 공공문화 콘텐츠 사업이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