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의 경고 “감염위험 발견 시 일반기업도 즉시 시설 폐쇄하겠다”

0
<경기 미디어리포트 뉴스> 박정훈 기자

“안전 위해 지나치다 싶을 정도의 강도 높은 대응 필요“…쿠팡 발 사태에 이 지사 안타까움 나타내기도

“과잉대응이 늑장대응보다는 낫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하고 있는 부천 쿠팡 신선물류센터(제2공장)에 대해 28일부터 2주간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강력한 추가조치에 들어갈 것을 시사하고 나섰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9일 자신의 페이스북 ‘일반기업의 풀링검사 지원, 필요시 기업 활동 제한 적극검토’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위험성이 높으면 안전을 위해 지나치다 싶을 정도의 강도 높은 대응이 필요하다”며 추가 대책 검토 계획에 대해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부천 쿠팡 물류센터에 2주간의 집합금지명령으로 사실상 영업금지 또는 시설폐쇄에 해당하는 조치를 내렸다. 전일 유흥시설이나 다중이용시설이 아닌 개별 기업 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명령은 경기도에서는 첫 조치였다.

이 지사는 “권한에는 책임이 따르고 책임에는 비난도 포함됩니다. 권한행사 결과에 대한 비난은 감수할 일”이라며 “지나친 경계와 과도한 조치로 평가되더라도, 안전과 감염확산 차단에 필요한 조치는 신속하게 망설임없이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향후 대응 기조를 공표했다.

이어 “유흥주점, 클럽, 단란주점, 노래방도 정당한 경제활동이지만, 감염위험 때문에 장기간 집합금지중”이라며 “생산 유통을 위한 기업 활동도 감염위험이 크다면 국민안전을 위해 중단되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기도가 물류센터를 포함한 일반기업에 대해 감염위험을 실태조사중이다. 조사결과에 따라 감염 및 확산방지를 위해 핀셋대응을 준비 중”이라며 “구조적 감염위험이 있거나, 예방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고 있거나, 확진자 발생 후 부실대응으로 감염위험이 있으면 일반기업에도 곧바로 집합금지 시설폐쇄 등 필요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악 사태 막기위한 조치…감염수칙 미준수 사업장 제보해 달라”

이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서 일반기업의 사업장 시설폐쇄까지 진행하겠다는 것으로 향후 감염위험에 대해 제대로 관리 안 된 일반기업들의 사업장 및 직원관리에 대한 조치를 취할 방침을 공개한 것이다.

또한 해당 기업에 대한 강력조치방침 외에도 감염확산 방지를 위한 지원에도 나설 계획을 밝혔다.

이 지사는 “기업이 감염확산 방지를 위해 감염확인용 샘플조사가 필요하다면 풀링검사를 예산으로 지원하겠다”며 “기업 활동에서도 철저한 예방수칙 준수로 감염위험 최소화에 더욱 더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더불어 “감염수칙 미준수 사업장이 있다면 저나 경기도의 SNS 댓글과 쪽지, 031-120으로 전화나 메시지 제보해 달라”며 “전면적 셧다운에 이르는 최악사태를 막기 위한 부득이한 조치임을 양해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 지사는 전일 온라인브리핑을 통해 ”물류센터는 업무 특성상 마스크 착용하기, 직원 간 거리 두기 등의 예방수칙을 준수하기 어렵다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쿠팡 측의 초기 대응은 아쉬운 점이 많다”며 안타까움을 나타내기도 했다.

해당 회사는 회사 측이 확진자 발생 소식을 알고서도 이를 직원들에게 알리지 않고 업무를 강행해 직원 수백 명이 정상 출근 및 역학조사를 위해 필수적으로 필요한, 직원 명단 제공도 지체해 신속한 대응을 어렵게 만든 점도 지적됐다.


<인터넷뉴스팀> gk1news@hanmail.net / cnn0428@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의견쓰기

- 기사 공유하기 -

<저작권자 © 미디어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